한식의 유래

한식은 동지로부터 105일째되는 날입니다. 그래서 양력으로는 4월 5일쯤 됩니다.

예로부터 설날, 한식, 단오, 추석을 우리나라 4대 명절로 불리워졌는데

한식은 불을 사용하여 음식을 조리하지 않고 찬 음식을 먹는 풍습이 있습니다.


한식의 유래로 2가지 설이 있습니다.


<개자추와 문공의 설화>

옛날 중국의 춘추전국시대 진나라 문공이 다른 사람의 모함을 받아 망명길에 올랐는데

궁핍한 생활을 하다가 길거리에 쓰러져 다 죽어가던 상황이었습니다.

그때 개자추가 자신의 살을 베어 국을 끓여 문공에 대접하여 문공이 기운을 차리고,

나중에는 왕의 자리에 오릅니다.

자신을 왕위에 오르게 한 여러 사람들에게 많은 상과 벼슬을 내렸지만,

정작 개자추에게는 아무것도 주지 않았습니다. 

그것은 다른 사람들이 개자추를 모함하여, 문공이 개자추를 오해한 결과입니다.

 개자추는 속이 상한 나머지 어머니와 함께 면산으로 들어가 은둔생활을 시작합니다.

 후에 문공이 자신의 잘못을 깨닫고 개자추에게 벼슬을 주어 등용하려고 하였습니다.

 그러나, 개자추는 문공에게 벼슬 받는 것을 사양하며 면산에서 나오지 않았습니다.

 문공은 개자추를 나오게 하기 위해 여러 번 설득하였으나 번번이 실패하자,

 면산에 불을 지르면 연기와 열기로 인해 세상 밖으로 나오리라 생각하였습니다.

 하지만 불을 질러도 산만 탈 뿐 개자추는 끝내 나오지 않았습니다.

나중에 산에 올라가보니 어머니와 함께 타 죽은 개자추를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문공은 크게 슬퍼하며 이날 만큼은 불을 사용하지 말것을 공포하였습니다.

 이런 풍습이 우리나라에 전해져 한식이 시작되었다는 설이 있습니다.


<개화의례의 설화>

원시 사회에서는 모든 물체에는 생명이 있다고 믿었습니다.

생명은 일정 기간 되면 소멸되므로 주기적이 갱생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였습니다.

불도 마찬가지로 오래된 불은 생명이 끝났고, 사람에게 나쁜 영향을 준다고 믿었습니다.

 그러므로 오래된 불을 끄고, 새로운 불을 만드는 개화의례가 생겼습니다.

 오래된 불을 끄고, 새로운 불을 켜는 그 중간의 시기가 바로 한식이라는 것입니다.

 한식이 동지로부터 105일째 되는 날이라는 것도 불을 관장하는 심성이 이때 나타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개자추의 설화도 오래된 불을 끄면서 재물을 태우는 풍습을 반영한 설화라는 것입니다.


한식의 유래는 개자추와 문공의 설화보다는 개화의례의 설화가 더욱 유력하다고 말합니다.

 우리나라에는 설, 한식, 단오, 추석을 중요하게 생각하여 온 동네 사람들이 맛있는 음식을 함께 해먹으며 즐거운 놀이도 하였습니다. 설날은 새해 1월 1일입니다. 설날에는 설빔으로 갈아입고 조상들에게 차례를 지내고, 집안 어른들과 동네 어른들께 세배를 드렸습니다. 어른들은 세배하는 사람에게 덕담을 해주고, 세뱃돈도 주었습니다. 복조리도 두세 개씩 문 위에 걸어두어 복을 기원하였습니다. 야광이라는 귀신이 신발을 가져가면 그 한해동안 재수 없는 일이 생긴다고 하여 신발을 방 안에 들여 놓고 잠을 자기도 하였습니다. 설날에는 떡국도 먹고 연날리기나 윷놀이를 하며 새해를 맞이하였습니다. 한식은 동지로부터 105일째 되는 날입니다. 식목일 전후로 한식이 다가오는데 이날은 찬 음식을 먹으려 조상들의 묘를 찾았습니다. 한식은 귀신들의 활동이 거의 없는 날이라고 하여 묘를 찾아 묘를 정돈하고 잡초도 뽑았습니다. 또 놀이도 하며 즐겁게 시간을 보내고 음식도 나눠먹었습니다. 그러나 오늘날에는 성묘하는 것만 남아있고 다른 행사는 거의 하지 않고 있습니다. 한식은 왕과 신하의 슬픈 전설이 있습니다. 중국 진나라 때 개자추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는 문공이 왕이 될 수 있도록 성심을 다해 모셨습니다. 그렇게 문공이 왕이 되었는데 그만 개자추를 잊어버리고 맙니다. 낙심한 개자추는 산으로 들어갑니다. 왕은 뒤늦게 잘못을 깨닫고 개자추를 찾았습니다. 하지만 개자추는 산에서 나오지 않았습니다. 문공은 산에 불을 지르면 개자추가 나오리라고 생각하고 산에 불을 질렀습니다. 하지만 개자추는 끝까지 나오지 않고 죽음을 맞이하였습니다. 문공은 눈물을 흘리며 개자추가 죽은 날에는 절대로 뜨거운 음식을 먹지 말라고 명령을 내립니다. 이렇게 한식은 중국에서 우리나라로 유래되었다고 합니다. 음력 5월 5일은 단오입니다. 단오에는 여름을 건강하게 보내기를 기원하고 여자들은 창포물에 머리를 감는 풍습이 있었습니다. 여자들은 그네뛰기를 하고 놀았으며, 남자들은 씨름도 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단오에는 쑥이 많이 나서 수리취떡을 만들어 먹었습니다. 지금도 강원도 강릉에서는 강릉단오제가 열리고 있습니다. 강릉단오제에서는 대관령 산신에게 제사를 지내고 무당굿을 하며 평안을 기원합니다. 

 가을에는 추석이라는 큰 명절이 있습니다. 음력 8월 15일로 한 해동안 농사를 도와준 조상님들께 감사의 마음을 담은 햇과일과 햇곡식을 올렸습니다. 가족들이 다 함께 모여 음식을 나눠먹고, 밤에는 보름달을 보며 소원을 빌었습니다. 송편을 만들어 먹었는데 콩이나 밤을 넣었으며, 토란국도 먹었습니다. 추석의 민속놀이에는 강강술래와 줄다리기가 있습니다.

'일상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레이디와 허즈번드 어원  (0) 2018.05.19
지도에 대하여  (0) 2018.05.15
우리나라 4대 명절  (0) 2018.05.12
피렌체와 뷰티의 어원  (0) 2018.05.12
발명-지우개 달린 연필  (0) 2018.05.10
북한 지도부  (0) 2018.05.0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