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불링은 특정 학생을 사이버 상에서 집단적으로 따돌리거나 괴롭히거나 무시하는 행동을 말합니다.

Cyber 

컴퓨터 네트워크 망(휴대폰 앱 포함) 

Bullying 

롭힘, 집단 따돌림 


즉 SNS, 휴대폰, 카톡 등을 이용해서 사이버 상에서 욕설, 따돌림, 험담, 허위사실 유포 등을 포함하여 

특정 학생을 괴롭히는 것인데 최근 문제가 심각해 지고 있다고 합니다.


<사이버 불링의 예>

 떼카

  •  특정 학생을 카톡 등 채팅방으로 초대합니다.
  • 그리고 단체로 그 학생에게 욕설을 하거나 험담하는 등 

   온갖 모욕적인 말을 하는 것입니다.

 카톡 감옥

  • 특정 학생을 카톡에 초대합니다.
  • 욕을 퍼붓습니다.
  • 특정 학생이 채팅방을 나가면, 또 다시 초대합니다.
  • 나가면 끊임없이 초대하여 카톡 감옥이라고 부릅니다

 방폭

  • 특정 학생을 카톡에 초대합니다. 그리고 그 학생만 남겨두고 일제히 나갑니다.


사이버불링은 전자기기만 있으면 언제든지 지속적인 괴롭힘이 가능합니다.

당하는 학생은 지속적인 괴롭힘으로 정신적 충격, 심하면 자살까지 한다고 합니다.

부모들도 신체적인 폭력은 빠른 시간안에 알아챌 수 있는데,

사이버불링은 학생이 말을 하지 않으면 부모님들은 인지하기 어려운 실정입니다.

익명성과 지속성, 반복적인 행태, 가해자들의 죄책감 부족이 특징인 

사이버불링은 당하는 사람입장에서는 너무나 괴로운 학교폭력입니다.

그래서 일선 학교에서 학교폭력예방교육을 주기적으로 행하고 있지만,

형식적으로 이루어지기도 하고, 학생들의 관심 부족으로 교육적 효과가 높지 않은 실정입니다.

 그러므로 학생들이 학교폭력을 바르게 인지할 수 있는 도덕적 감성교육, 

남을 먼저 생각하는 태도, 

인사 잘하는 습관 등을 지속적인 지도를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사이버불링은 피해자들에게 회복하기 어려운 상처를 주는 심각한 범죄행위입니다.


예전 채선당 사건이 생각납니다.

임산부가 배를 걷어차였다는 말에 네티즌들은 온갖 비난과 욕설을 쏟아냈습니다.

결국 그 식당은 폐업했는데, 알고보니 임산부가 갑질을 하며 폭행과 욕설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아무 죄가 없는 식당이 폐업할 정도로 정신적으로 경제적으로 피해를 보는 사이버불링은 심각한 범죄행위입니다.

 이런 것이 감수성 예민한 학생들에게 벌어진다면 그 결과는 심하면 자살까지 가게 되어 너무 안타깝고,

화가나는 범죄행위입니다.(사이버불링으로 여고생이 자살하기도 했습니다.)


 우리 자녀 휴대폰의 패턴도 부모님이 공유하여 심심치 않게 울려대는 카톡이 있을 때에는 무슨 일이 있지는 않는지 관심을 갖고 살펴봐야 할 것입니다.

우리 아이들이 더 이상 사이버불링으로 외롭고 고통받는 일이 없도록 관심을 가져야되겠습니다.


보직교사는 담당 업무를 총괄하며 추진해야 합니다.

그러다 보니 업무량이 가중되고 업무에 따른 책임도 져야 합니다.

그래서 초중등 선생님들은 업무량도 많고 실질적인 수당이나 부장 점수를 채우면 교육 공무원 승진에도 큰 영향을 주지 않기에 기피하고 있습니다.

특히 학교폭력이 심화되고 있어 각종 민원, 위원회 개최, 법적 소송 등 업무량 과다로 생활지도부장은 더더욱 담당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선생님들의 승진 규정을 보면 보직 교사를 8년정도 하면 부장 점수를 다 채울 수 있습니다. 

부장점수를 채우면 대부분 부장을 담당하려고 하지 않습니다.  

담임수당은 월 13만원으로 조금씩 인상되었는데 보직교사 수당은 월 7만원으로 15년동안 동결되고 있습니다.

 보직교사를 담당해봤자 교사 월급이 많이 올라가는 것도 아니고, 일만 늘어나니 보직교사를 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그러므로 15년동안 동결된 보직교사 수당을 현실화 하고, 봉사 정신과 긍지를 갖고 아이들을 지도하는 여건 형성이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교원 인사 평가 방법에서도 보직 교사 중 기피 하는 보직교사에게는 더 많은 인센티브를 주고 승진 점수에도 혜택이 있어야 할 것입니다.

 이에 서울시 교육청에서는 보직교사 승진 가산점 점수를 12년으로 늘렸습니다. 즉 승진을 하기 위해서 보직교사 점수를 만점 받으려면 12년은 보직교사를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어쩔 수 없는 정책이지만 교원들의 사기 진작 방안이 우선시 되어야 하고, 과중한 업무 부담과 월급 등 금전적 혜택도 함께 이루어져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부장교사들의 전문성 함양을 위해 지속적인 교직원 연수도 필수라고 생각합니다.

'교육'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실종 유괴 예방 수칙  (0) 2018.09.19
웹툰 작가 도전해 보는 것도 어떨까요?  (0) 2018.09.15
보직교사 하고 싶도록 유인해야...  (0) 2018.09.12
올바른 용돈 사용  (0) 2018.08.29
페스탈로치의 아이 사랑  (0) 2018.06.12
독일의 교육  (0) 2018.05.21

학교폭력의 정의에 대해 알아봅시다.


학교폭력이란 피해 학생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판단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가해자는 사소한 장난이라고 해도 피해자가 느낄 때 고통을 느낀다면 이것은 학교폭력에 해당된다고 할 수 있습니다. 폭행, 상해, 명예훼손, 모욕 등 여러 형태의 폭력을 포함한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그런데 요즘의 학교폭력을 보면 가해자가 학생이 아닌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가해자가 학생이 아닌 경우에는 경찰에 신고하고 수사를 의뢰합니다. 가해자가 학생인 경우에는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를 개최하여 안건을 심의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경미한 폭력으로 담임선생님 또는 학생들이 스스로 원만히 해결하였다면 학폭위 심의는 불필요합니다. 그래도 학교폭력전담기구에 사건 발생을 신고하고 종결된 경우라 할지라도 학폭위에 보고를 해야겠지요.

학교폭력전담기구는 교감, 상담교사, 학교폭력책임교사, 보건교사 등 5인 이내로 구성합니다. 혹시 학교폭력이 발생하여 학교폭력전담기구에서 사인조사를 하게 되는 경우에는 학생에 대한 우선 선도조치가 가능합니다. 선도조치를 하게 되면 나중에 학폭위에 보고하여 추인받아야 합니다.


<선도조치의 예>

-피해학생에 대하여 서면 사과

-학교에서 봉사활동

-학교내외의 전문가에 의한 특별교육 또는 심리치료

-출석정지


가해학생에 대하여 출석을 정지시켜야 할 때도 있습니다. 

<반드시 출석정지 해야 하는 경우의 예>

-2명 이상의 학생이 고의적, 지속적인 폭력을 행사한 경우

-지속적 폭력을 행사하여 전치 2주 이상의 상해를 입힌 경우

-학교폭력에 대한 신고 등으로 보복 폭력을 행사한 경우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를 개최해야 하는 경우는 다음과 같습니다.

-전치 3주 이상의 상해, 폭행, 감금, 약취, 유인, 공갈, 강요, 성폭력

-3주 미만의 진단이라 할지라고 신체적 정신적 후유증과 재산상 피해가 예상되는 경우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폭행 피해, 보복 폭행 등

-가,피해학생 간 합의를 하지 않고 학폭위 개최를 원하는 경우

-기타 학교장이 별도로 정한 사안의 경우 중 하나라도 해당될 때


피해학생에 대한 조치(학폭위 개최 전)

-심리상담 및 신체적 피해의 치유

-비밀 유지

피해학생에 대한 조치(학폭위 개최 후)

-심리상담 및 조언

-일시보호

-치료를 위한 요양

-학급교체

-그밖의 필요한 조치

-심리상담, 일시보호, 치료를 위한 요양 등에 소요되는 비용의 보상


학교폭력 관련 업무를 수행하는 사람이나 수행했던 사람은(학폭위 위원 포함)비밀을 유지해야 합니다. 관련자료 누설 시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으니 각별히 유념해야 합니다.

'교육'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축척이란  (0) 2018.04.07
청소년 자살 문제  (0) 2018.03.21
학교폭력에 대해 알아봅시다.  (0) 2018.03.21
학습준비물 구입대상 목록  (0) 2018.03.19
감사할 줄 아는 사람  (0) 2018.03.14
반복의 힘-김득신  (0) 2018.03.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