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스러운 한국전력

프로배구의 인기가 농구를 능가하고 있는 요즘

경기결과를 미리 알 수 있는 경기가 있습니다.

바로 한국전력의 경기입니다.

해보나마나 한국전력의 패배입니다.

프로배구 개막적 이후 전패입니다.

이러다가 2018-19 시즌에는 단 1승도 거두지 못해

흥행에 찬물을 끼얹는 결과가 나올 수 있어 걱정입니다.

실제로 텔레비전 중계를 보면

한국전력이 경기할 때는 관중들이 너무 없는 것이 화면에 잡힙니다.

한국전력은 이 총체적 난국을 해결하기 위해

V리그 규정을 바꿔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외국인 선수를 1회에 걸쳐 교체가 허용되는

기존의 규정을 2회로 늘려다라는 것입니다.

사이먼 헐치(독일) 선수를 트라이아웃에서 뽑았지만

무릎부상을 이유로 계약 해지하였습니다.

하지만 김철수 감독의 훈련 방식과 마찰을 일으켜

계약해지 되었다고 말들을 합니다.

그 다음으로 뽑은 아텀 수쉬코(러시아)도 복근 부상으로 계약 해지하였습니다.

이제는 더이상 외국인 선수를 선발할 수 없어

국내 선수로만 리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확실한 원투 펀치가 없는 한전은 맥없이 연패를 당하고 있습니다.

KOVO에서 과연 외국인 교체에 대하여 규정을 바꿔가며

허용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허용한다 할지라도 지난번 트라이아웃에

지원한 선수 중에서 뽑아야 하는데 이렇다할 선수가 없습니다.


있다 하더라도 이미 다른 팀에서 뛰고 있으므로 데리고 오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나마 만만한게 바로티(헝가리) 선수입니다.

예전에 한국전력에서 뛰었고,

KGC인삼공사의 알레나(미국)선수와 연인 관계라 한국에 올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바로티 선수가 과연 연패 부진에 빠진

한국전력을 구할 해결사 역할을 할지 의문입니다.

2016-17 시즌에 한국전력에서 뛸때에도

이렇다할 공격 파괴력을 보여주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전광인도 보내고, 보상선수인 노재욱도 보내고,

트레이드로 온 최홍석은 파괴력이 떨어지고....

하여간 이번 시즌은 참 안스러운 한국전력입니다.


그런데 이글을 쓴 후 다시 배구 소식을 보니

한국전력의 요구는 부결되었다고 나옵니다.

각 구단 단장이 모여 의논하였는데 일부 단장은 동의하였으나

끝내 부결되어 한전은 용병 없이 올 시즌을 치러야 합니다.

연패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불굴의 정신력으로 1승이라도 따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저는 현대 팬이지만 한전도 응원하겠습니다.

파이팅! 한국전력


조금 있으면 겨울 실내 스포츠로 천안에서 인기가 고공행진 중인 배구

드디어 배구 시즌이 가까이 다가와서 너무 좋습니다.

특히 FA로 영입한 전광인, 외국인 선수 파다르, 기존 거포 문성민, 붙박이 센터 신영석

아직도 쌩쌩한 리베로 여오현, 약간 불안하지만 성장중인 이승원 세터까지 힘을 모아

단합된 모습으로 통합 우승 가봅시다.


<레프트 선수>

문성민

 - 198cm, 86년생

 - 파괴력이 뛰어나지요. 문성민이 잘 풀리면 막을 수 없지요.

전광인

 - 194cm, 91년생

 - 키가 조금만 더 컸다면 하는 아쉬움이 있으나 엄청난 점프력이 장기입니다.

 - 강타에 이은 득점, 수비 모두 뛰어납니다.

 - 다만 서브 범실 좀 줄였으면 좋겠네요.

박주형

 -193cm, 87년생

 -교체로 나와 알토란같은 활약을 합니다. 공격력도 상당합니다.

 -다만 수비 실수가 가끔 있어 안타깝게도 하지만 전반적으로 실력이 매우 향상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올해도 엄청난 활약 기대합니다.

 허수봉

 - 197cm, 98년생

 - 현대캐피탈의 미래를 이끌어 갈 유능한 선수로 커 주세요.

 - 대담성 있는 공격이 장점인 것 같습니다.

 이시우

 - 188cm, 94년생

 - 아! 키가 너무 안타까운 선수

 - 서브가 엄청 강점인 선수


<라이트>

파다르

 -197cm, 96년생

 -국적은 헝가리

 -다른 용병에 비해 비교적 작은 키이지만 엄청난 파괴력으로 종횡무진 코트를 누빔.

 -올해도 부상 없이 득점을 많이 해 주시길 응원합니다.

 -문성민 선수를 라이트로 돌릴 수도 있음


<센터>

신영석

 - 198cm, 86년생

 - 국보급 센터라고 할 정도로 블로킹 감각이 좋고, 속공 능력 또한 매우 뛰어난 선수

김재휘

 -201cm, 93년생

 -큰 키가 장점이고, 국가대표로 선발되어 많은 성장을 이루었음.

 -올해 블로킹 세트당 1개 잡아보자.


<세터>

이승원 

 -188cm, 93년생

 -키 큰 선수들과 같이 있어 작아 보이지만 188입니다.

 -세터 출신 감독이니, 좀더 조련하여 공격진에 입맛이 맞는 토스 부탁합니다.


<리베로>

 여오현

 -175cm, 78년생

 -올해도 쌩쌩하게, 날쌔게 상대 공격을 멋지게 디그해 주세요.

 -열심히 응원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