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인사 팔만대장경>

거란과 몽골의 침입에 부처의 힘으로 나라를 지키고자 하여 새긴 초조대장경과 팔만대장경은 고려인의 뛰어난 목판인쇄술을 보여줍니다. 특히 팔만대장경은 추사 김정희 선생이 "사람이 쓴 것이 아니라 신선의 필체"라며 감탄했던 유물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소중한 팔만대장경이 1950년 한국 전쟁 당시 한줌의 재로 변할 뻔한 일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김영환 장군의 항명으로 소중한 우리 민족의 유산이 우리들에게 전해지고 있습니다.


<김영환 장군에게 내려진 명령>

 때는 한국 전쟁 중 1951년 8월에 공군 대령이었던 김영환 장군에게 명령이 떨어집니다.

 "당장 가야산에 숨어 들어간 인민군들을 소탕하시오. 약 900여명의 빨치산들이 가야산에 숨어 있으니 다시는 밖으로 나올 수 없도록 은둔지를 폭격하시오. 알겠소!"

명령을 받은 김영환 장군은 즉각 편대를 이끌고 폭격지점으로 날아갑니다. 그런데 폭격 명령이 떨어진 곳이 팔만대장경을 보관한 해인사와 장경판전이었습니다. 

"아니! 저곳은 해인사 장경판전이 아닌가? 빨치산 몇 명 때문에 소중한 문화유산인 저곳을 폭격해야만 하는가?"

명령을 따르느냐, 따르지 않느냐 마음 속으로 심한 갈등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마음의 결정을 내린 후 마침내 편대를 돌립니다. 빨치산 몇 명 소탕하기 위해 소중한 우리 문화 유산을 파괴할 수 없다는 그의 신념때문이었습니다.

항명으로 인하여 결국 그는 상부의 호출을 받았습니다. 그 자리에서 그는 이렇게 말합니다.

<세익스피어와 인도 모두 준다고 해도 바꿀 수 없는 유물>

"영국 사람들은 세익스피어와 인도 전체를 바꿀 수 없다고 말을 합니다. 해인사 장경판전에 있는 팔만대장경은 세익스피어와 인도를 다 준다 하더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우리의 문화유산입니다. 전쟁중이라 할지라도 소중한 보물을 함부로 파괴할 순 없었습니다."

이렇게 항명 이유를 이야기 합니다. 상부에서도 그의 뜻을 이해하고 그를 계속 공군에 근무하게 합니다. 공군에서 많은 공을 쌓은 그는 1954년 3월 5일 공군 제10전투비행단 창설 기념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사천기지를 떠나 강릉기지로 향하던 중 기상악화로 동해안 묵호 상공에서 실종되었다고 합니다.

한 공군 장교의 순간적인 기지로 우리 조상의 훌륭한 문화재를 지킬 수 있었던 이야기였습니다. 우리들도 김영환 장군처럼 일상 생활에서 일어나는 여러 가지 일에서 가장 좋은 판단을 할 수 있는 역량을 키워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