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의 체온은 36도정도이다. 이보다 낮은 사람은 저체온인데 이 상태의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저체온은 사람들의 건강에 적신호이다. 아무 대책 없이 그냥 흘려 버리면 변비, 피부병에서부터 심하면 암, 폐렴, 치매 등을 유발할 수 있다. 또한 알레르기 질환인 천식, 아토피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하지만 저체온을 개선하면 분명히 건강하게 살 수 있을 것이다. 건강한 사람의 체온은 36.5도에서 37.1도 사이라고 한다. 저체온으로 건강이 좋지 않았던 사람들은 37도 정도를 유지하면 건강이 개선될 것이다. 

 요즘 저체온의 가장 큰 원인으로 꼽는 것은 정신적, 신체적인 스트레스이다. 일시적인 스트레스는 극복하면 되지만 지속적인 스트레스는 몸에 매우 좋지 않다. 우리 몸은 이런 스트레스로 부터 건강을 지키기 위해 자율 신경의 균형, 호르몬의 균형의 기능을 가지고 있다. 자율신경의 균형은 교감신경과 부교감신경이 균형을 맞추며 상호작용하는 것이다. 일하거나 운동을 할 때처럼 적극적인 활동에서는 교감신경, 자고 있을 때나 쉬고 있을 때는 부교감신경이 우리 몸을 지배한다. 이 두가지 자율 신경이 상호 작용하며 질병으로부터 우리 몸을 보호해주는 것이다. 이런 면역 기능도 교감신경과 부교감신경이 균형을 이룰 때 잘 작동되게 된다. 호르몬의 균형은 내 몸의 세포가 손상을 받았을 때 생기는 스트레스에 대항하는 기능을 한다. 우리 몸에서 호르몬의 균형을 담당하는 곳은 부신이다. 신장 위에 있고 모양이 작고 눈에 잘 띄지 않는 특징이 있다. 작은 부신이지만 몸의 세포가 손상을 받았을 때 세포의 회복을 돕는 코르티솔이라는 호르몬을 분비한다.

 이 자율신경의 균형과 호르몬의 균형이 제대로 역할을 해야만 우리 몸은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건강을 지킬 수 있다. 그러나 스트레스를 지속적으로 극심하게 받으면 자율신경계가 제대로 동작을 하지 못한다. 물론 부신에서도 이제는 너무 힘이 들어 코르티솔을 분비할 수가 없어진다. 자율신경계가 균형을 잃으면 혈액이 잘 순환되지 않고, 피의 흐름에도 장애가 있어 저체온이 될 수 있다. 호르몬의 균형이 깨지면 세포가 손상되었을 때 회복 속도가 느리고, 그로 인해 세포 활력이 좋지 않아 저체온이 될 수 있다. 그러니 체온이 정상이면 자율신경계와 호르몬이 균형있게 잘 작동됨을 알 수 있고 건강한 정도도 쉽게 파악할 수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저체온은 왜 좋지 않은가? 저체온은 병에 쉽게 걸리기 때문이다. 왜 저체온이 병에 쉽게 걸리는가? 체온과 면역력은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기 때문이다. 체온이 1도만 내려가도 면역력은 30%나 떨어진다고 한다. 체온이 1도 내려간 상태에서 바이러스나 병원균이 우리 몸에 침투하면 면역세포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못해 우리 몸을 보호할 수가 없다. 또 면역 체계의 오작동이 생겨 오히려 면역세포가 자신을 공격하여 병을 일으키는 상황을 만들기도 한다. 저체온은 노화를 촉진하기도 한다. 몸의 세포는 저체온일 때 활동성이 적어져 신진대사가 잘 이루어지지 않고, 암세포의 활동력은 활발하게 해 준다. 결국은 저체온은 우리 몸의 면역세포의 활동성을 떨어 뜨려 각종 질병을 유발하기도 하는 것이다.

 우리들은 모두 건강하게 오래오래 살고 싶어 한다. 하지만 우리들이 건강하게 잘 살아갈 수 있을까? 우리들이 건강하게 잘 살수 있는 방법은 간단하다. 바로 체온을 올리는 것이다.

 그렇다면 체온을 올릴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여러 가지 방법이 있겠지만 나는 주로 온천욕, 반신욕, 사우나, 헬스장에서의 운동으로 체온을 올린다. 원래 나는 심한 비염, 피부 건조증, 각질 등으로 큰 고생을 많이 했다. 그리고 면역력이 약해 각종 질병에 허약했던 적이 있었다. 그러던 중 목욕을 하러 다니기 시작했는데 한달 정도 계속하니 신기하게도 비염 증상이 완화되는 것이었다. 나에게 있어 비염은 어렸을 때부터 나를 괴롭힌 고질병이었다. 늘 호주머니에는 손수건이 있어야 했고, 어떤 때는 손수건 한장이 많이 젖을 때까지 코를 풀었던 경험이 있다. 그런 비염이 점차 완화되고 1년쯤 목욕을 계속하니 피부건조증까지 없어지는 것이었다. 아침에 목욕탕에 가는 것인데 약 5분정도 샤워하고 5~10분 정도 탕속에 있다가 나오는 것이 전부였는데도 서서히 체온이 올라 면역력도 좋아지고 각종 질병에도 강하게 되었다. 이와 함께 또 할 수 있는 방법이 헬스장에서의 근육운동이다. 근육은 우리 몸의 열을 내주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런 근육을 지속적으로 단련하면 체온을 높게 유지할 수 있는 것이다.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체온은 우리 몸의 면역력을 강화시키고, 노화도 방지해주는 아주 좋은 건강 방법이다. 젊게 살고 싶고, 건강하게 살고 싶은 사람은 반드시 해야 할 일이 몸의 온도를 높이는 것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