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구석기 시대는 약 70만년전부터 시작되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주요 유적지로는 평남 상원 검은모루 동굴, 경기도 연천 적곡리 유적, 충남 공주 석장리 유적, 함북 웅기 굴포리 등이 있습니다. 이 시대에 사용하던 도구로는 자연 상태의 돌을 그냥 사용한 뗀석기를 사용했는데 사냥도구로는 주먹도끼, 찍개, 팔매돌을 사용했습니다. 특히 주먹도끼는 동물을 사냥하거나 동물의 가죽을 벗기고, 땅을 파서 풀이나 나무뿌리를 캐는 데 사용하였습니다. 집은 따로 없이 강가에 대충 막 지은 집인 막집이나, 자연상태의 동굴에서 생활하였습니다. 추위를 쫓거나 익혀 먹을 수 있도록 불을 사용하는 방법을 알게 되었고, 불을 피워 동물들의 위협을 이겨내고자 하였습니다. 옷은 아직 직조 기술이 없어 동물을 사냥한 후 동물의 가죽을 걸치고 다녔습니다. 먹는 것은 자연 상태의 나무에 올라 과일을 따먹는 채집생활, 강가에서 물고기를 잡아서 먹는 어로 생활, 힘을 합쳐 동물을 잡아서 먹는 사냥생활로 배고픔을 달랬습니다. 사회생활은 무리 가운데에서 경험이 많은 사람이 지도자가 되어 무리를 이끌었습니다. 사유재산 개념도 없었기 때문에 계급은 존재하지 않는 평등사회라고 할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신석기 시대는 기원전 8,000년경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이때는 구석기보다 돌을 갈아서 만든 도구를 사용하였으며 대표적인 토기인 빗살무늬토기를 사용하였고 민무늬 토기나 덧무늬 토기도 있습니다. 가락바퀴와 뼈 바늘을 이용하여 원시적이지만 옷을 해입는 기술을 습득하였고 특히 신석기 혁명이라고 불리워지는 농경생활이 시작되었습니다. 조, 피, 수수 등의 작물을 재배하였으며 농경으로 인해 정착생활이 이루어집니다. 강가나 바닷가에서 주로 움집을 짓고 생활하였으며 중앙에는 화덕을 설치하여 난방을 하거나 음식을 데워 먹을 수 있었습니다. 사회는 씨족 사회로 배우자는 다른 씨족에서 구하는 족외혼이 유행하였고, 혈연 중심의 씨족 사회였다가 큰 무리를 이루면 부족사회까지 발전하였습니다. 농사를 짓고 인간의 복을 기원하기 위한 원시 신앙이 발생하였습니다. 모든 자연물에 정령이 있다고 믿는 애니미즘, 무당과 그 주술적인 것을 믿는 샤머니즘, 동물이 자기 부족의 기원이라고 믿는 토템사상, 조상숭배 사상, 영혼 숭배사상등의 원시 신앙이 유행하였습니다. 유적지는 부산 동삼동 조개더미 유적지(패총)이 유명한데 이곳에서 돌도끼나 빗살무늬토기까 많이 출도되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의 청동기 시대는 기원전 2000년 쯤 만주와 한반도 지역에서 청동기 문화가 싹텄습니다. 주로 지배층 계급에서 주술적, 의식적 용품으로 비파형 동검이나 거울 등을 사용하였습니다. 농기구는 아직 석기를 사용하였으며 특히 반달돌칼, 바퀴날 도끼 등이 유명합니다.  대표적 토기는 민무늬 토기, 미송리식 토기 등이 있습니다. 미송리식 토기는 독특하게 손잡이가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청동기 시대의 대표적인 무덤은 고인돌입니다. 탁자식과 바둑판식으로 구분되며 거대한 고인돌 일수록 권력과 세력을 나타내는 척도가 됩니다. 우리나라는 청동기를 기반으로 나라를 처음 세운 고조선이 우리 나라의 시작입니다.

'역사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나라 고대 여러나라  (0) 2018.06.23
고조선에 대하여  (0) 2018.06.23
구석기, 신석기, 청동기 시대 요약  (0) 2018.06.21
동학농민운동  (0) 2018.06.17
3일천하 갑신정변  (0) 2018.06.17
삼정에 대하여  (0) 2018.06.1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