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고스타 경이 되다>


오늘 신문을 보니 비틀즈의 링고스타(드럼 담당)가 영국 왕실로부터 기사작위를 받았다고 합니다. 폴 메카트니, 존 레논에 비해 상대적으로 대중들의 인기도는 낮았지만 비틀즈의 음악은 그의 드럼에서 사운드가 완성된다는 것은 재론할 여지가 없습니다.

1965년 비틀즈는 이미 대영제국의 훈장을 받았습니다. 폴 메카트니도 기사작위를 받았습니다. 기사작위를 받으면 경(Sir)이라는 칭호를 받게 됩니다. 그러니 앞으로는 링고스타가 아니라 링고스타 경 이라고 불러야 마땅하겠지요.


지난 번 포스팅에서 헤이 주드는 폴 메카트니가 존 레논의 아들을 생각하며 지은 노래라고 했는데요. 이번에는 두 사람의 또 다른 음악적 갈등에 대해 이야기 하고자 합니다.


영국 리버풀에서 1962년 정식으로 결성된 비틀즈. 그런데 1961년 데뷔를 위해 연습하던 중 베이시스트인 스튜어트가 돌연 팀에서 나가버립니다. 이 당시 베이스라는 악기는 곡에서 없으면 음악이 허전하고, 있어도 크게 조명을 받지 못하는 악기였습니다. 어떤 사람은 베이스는 둥둥거리다가 연주하면서 졸음이 오는 악기라고도 이야기 합니다.

물론 우리나라 송골매의 <어쩌다 마주친 그대>처럼 베이스가 멋있게 뚱땅거리면 상당히 인기있는 악기이지만요. 정말 어쩌다 마주친 그대가 발표된 이후 동네 음악 학원에는 베이스를 배우러 오는 사람들이 두서너배로 늘었다고 합니다. 또 헤비메탈 그룹 아이언메이든의 곡 대부분이 베이스 연주가 현란합니다.


<존 레논과 폴 메카트니의 음악적 갈등>

  베이스 연주자가 나가 버려서 폴 메카트니나 존 레논이 베이스 연주자가 되어야 했습니다. 그러나 두 명 모두 베이스 연주를 꺼려 합니다. 베이스를 연주한다는 것은 무대에 전면에 나서지 못하고 비틀즈의 리더 자리에도 위협이 된다는 생각이었지요. 하지만 또 다른 이유도 있었습니다. 역시 인기와 관련된 것인데 여성들에게 큰 관심을 받지 못하는 베이스를 담당하기 싫은 것이지요. 서로 여성들에게 인기를 얻고 싶은 마음이 있었던 것입니다.

우여곡절 끝에 괄괄하고 성질 있는 존 레논 대신 폴 메카트니가 베이스 연주를 담당하게 됩니다. 그런데 폴 메카트니는 그동안 사람들이 연주했던 것과는 다른 주법으로 베이스 연주를 구사합니다. 그의 훌륭한 베이스 연주에 많은 여성들은 환호했습니다.


  한편 존 레논은 폴 메카트니에 자극을 받아 러브 미 두라는 곡으로 인기를 끕니다. 이렇게 두 사람의 경쟁은 결국 비틀즈의 음악적 발전을 이루게 됩니다. 하지만 음악적 경쟁이 음악적인 갈등으로 심화되어 두 사람과의 관계는 점점 악화됩니다. 

작곡에도 일가견이 있던 폴 메카트니는 자신이 작곡한 <예스터데이>를 직접 부르겠다고 선언합니다. 이 노래는 알고 보면 존 레논을 조롱하며 만든 곡입니다. 지난 번 <헤이 주드>는 존 레논의 이혼으로 아픔을 겪게 되는 아들 줄리안을 생각하며 만든 노래인데 중간중간 존 레논을 비난했던 노래라고 포스팅했는데요.  

마찬가지로 <예스터데이>도 존 레논을 비난하고 조롱하며 쓴 곡입니다. 팬들에게 늘 인기를 얻었던 존 레논이 나중에 인기가 없어졌을 때 과거를 그리워하며 그때는 어떤 심정인지 추측하여 곡을 만들었던 것입니다.


아! 과거 그때는 좋았는데

이제 나는 숨을 곳이 필요해. 어디든지

아, 예스터데이(옛날) 그때가 좋았지...


이렇게 존 레논이 과거를 읊조리며 두번 다시 과거의 영광은 오지 않을 거라고 폴 메카트니는 노래합니다. 이후 존 레논이 팀을 탈퇴하고 솔로로 데뷔하여 그도 역시 폴 메카트니를 비난하는 노래를 만듭니다. 이렇게 두 사람은 갈등에 갈등이 계속되었습니다.

그러나 두 사람의 갈등은 곧 끝이 납니다. 1980년 존 레논이 암살을 당했거든요. 


링고스타 경의 기사 작위이야기를 하다가 엉뚱한 이야기를 했는데요. 비틀즈는 폴 메카트니와 존 레논 두 거장의 음악적 생각이 달라 오히려 수많은 명곡을 탄생시킨 점이 우리들에게는 큰 행복인것 같습니다.

'인물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체코의 종교개혁가 얀 후스  (0) 2018.03.24
영국 종교개혁의 선구 존 위클리프  (0) 2018.03.24
비틀즈의 음악적 갈등  (0) 2018.03.22
Hey Jude의 탄생-비틀즈  (0) 2018.03.18
천만달러의 수표(짐캐리)  (0) 2018.03.11
007 본드걸의 저주  (0) 2018.03.07

영국을 대표하는 록그룹 비틀즈

-폴 메카트니, 존 레논, 조지 해리슨, 링고 스타 4인조 록밴드

  존 레논은 본부인이었던 신시아와 사이가 좋지 않았습니다. 아들 쥴리안도 있었는데 결국 이혼에 이르고 말았습니다. 알고 보니 존 레논에게는 이혼녀이자 일본인인 요코 오노와 사랑에 빠진 것이었습니다. 자신의 집에서 일본인 요코 오노와 함께 있는 것을 목격한 신시아는 큰 충격을 받고 결국 이혼한 것이지요.

 "존, 너 이래서는 안돼. 가정을 지켜야 우리 비틀즈 음악도 잘 될거야. 부탁이다."

 "폴, 이건 나의 일이야. 그리고 앞으로는 절대 나의 사생활에 간섭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어."

  폴 메카트니가 존 레논에게 그의 아들 쥴리안을 생각해서라도 신시아와 잘 지낼 것을 당부하였으나 이혼을 하고 말았지요.

이후 존 레논을 대신하여 폴 메카트니는 쥴리안과 놀아 주기도 하고 정겹게 대해 줍니다.

폴 메카트니도 예전 어렸을 때 어머니가 돌아가셔서 어머니의 빈자리에 큰 상처를 받으며 자랐던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폴 메카트니는 쥴리안을 그런 상처를 받으며 자라지 않도록 도와주고 싶었던 것이었지요. 시간이 날 때마다 쥴리안을 찾아 가서 아버지의 빈자리를 느끼지 못하도록 최선을 다했지요.

하지만 아버지의 역할을 하기 위해 아무리 애를 썼지만 쥴리안에게 폴 메카트니는 아버지가 아니라 삼촌 정도로 생각하였지요.

마음의 상처가 쉽게 아물지 않은 쥴리안을 보며 자신의 어린 시절을 생각하게 됩니다. 너무나 힘들고 어려웠던 어린시절, 생각하기도 싫은 그 시절을 쥴리안이 똑같이 고통 받을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니 폴 메카트니의 가슴은 너무나 아픕니다.

그래서 폴 메카트니는 쥴리안을 위해 노래를 한 곡 만들기로 작정을 합니다. 멋진 곡을 써서 쥴리안의 고통을 위로하고자 한 것이지요. 그렇게 하루하루 열과 성을 다해 만든 곡이 비틀즈의 최고의 명곡 중 하나인 <Hey Jude>입니다. 여기서 Jude는 쥴리안을 나타냅니다. 

 이 곡의 가사에 쥴리안에게 당부하는 말, 위로하는 말을 담아내고 은연 중에 존 레논을 비난하는 가사말도 넣었습니다.

<위로>

  • Hey jude, Don't make it bad 쥴리안, 나쁘게 생각하지마라.

  • Take a sad song and make it better 슬픈 노래를 좋은 노래로 만들어 보자. 

  • 즉 쥴리안이 나쁜 생각을 하지 말고 노력하면 더 좋은 일이 생긴다고 말하며 쥴리안이 어려운 현 상태를 극복하고 행복해 지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비난>
  • For well you know that it's a fool who plays it cool. By making his world a little colder. 자신의 세계를 차갑게 만들고 잘난척 하는 녀석이 있다면 그는 바보입니다.

그리고 노래를 발표하자마자 빌보트차트에서 9주동안 1위를 차지하는 사랑을 받게 됩니다.

노래 듣기는 다음 링크를 클릭하세요

존 레논이 폴 메카트니에게 이야기 합니다.
"폴, 이 노래 정말 최고야" 
 라고 말하며 폴 메카트니가 자신과 요코오노를 위해 만든 노래라고 착각을 합니다.
'착각하지마라, 임마. 넌 이 노래에 대해 이야기 할 자격도 없는 놈이야. 이 곡은 너 때문에 상처받은 쥴리안을 위한 노래라고... '

이후에도 폴 메카트니는 쥴리안을 버린 존 레논에 대해 매우 부정적으로 생각합니다. 또 두 사람간에 음악적 생각과 가치관의 차이로 인하여 결성 3년만에 전격 해체되고 맙니다.

둘이서 함께 좀 더 오래 음악생활 하면서 좋은 명곡을 만들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인물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체코의 종교개혁가 얀 후스  (0) 2018.03.24
영국 종교개혁의 선구 존 위클리프  (0) 2018.03.24
비틀즈의 음악적 갈등  (0) 2018.03.22
Hey Jude의 탄생-비틀즈  (0) 2018.03.18
천만달러의 수표(짐캐리)  (0) 2018.03.11
007 본드걸의 저주  (0) 2018.03.0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