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청원에 추석이나 설 등 명절을 없애달라고 이야기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예전에 비해 의미가 많이 퇴색되었으니 없애달라고 하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저는 이러한 주장에 동의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명절날 그동안 만나지 못한 친지들과 함께 음식을 먹으며 좋은 시간을 가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 명절을 없애면 그만큼 쉬는 날도 적어지는 현실적인 이유도 큽니다.

지금 고향에서는 떡을 하고, 음식을 하기 위해 시장도 보고 바쁠 것 같습니다.

고향 친구들은 부모님, 할아버지, 증조할아버지 묘소를 벌초하시느라 바빴다고 합니다.

그런데 여기서 벌초, 금초, 사초라는 용어가 나옵니다. 

의미가 약간씩 다르니 한번 알아보겠습니다.


벌초 : 조상님들의 묘소의 풀들을 모두 깎아 깨끗하게 정돈하는 것

금초 : 아예 잡초들이 자라나지 못하도록 하는 것

사초 : 무덤에 잔디를 잘 입히고, 무덤을 보수하며 손질하는 것


추석 당일 차례를 지낸 후 가족들과 성묘를 하러 갑니다.

성묘를 하려 갔는데 벌초를 하지 않았다면 정말 난감합니다. 

묘지의 풀은 여기저기 나 있고, 성묘할 공간조차 없을 정도로 풀이 나 있다면 문제가 큽니다.

그러니 옛날에는 벌초를 게을리 한 사람은 불효자라고 하며 손가락질 하고, 예의 없는 집안이라고 무시하기도 하였습니다.

그런데 요즘은 벌초도 대행하고 있어, 가족 친지들과 만남이 더욱 적어지고 있어 안타깝습니다.


옛날에는 주로 남자들이 성묘를 하러 갔으나, 요즘은 남여 구분없이 모두 성묘하러 갑니다.

그런데 이런 행위가 조상을 숭배하는 것도 있지만, 더 큰 의미는 조상들의 묘소를 손질하고 벌초하며 성묘하는 것은 자손들에게 삶의 의미와 지혜를 가르쳐 줄 수 있는 좋은 교육의 장이라는 것입니다.

 인성이 없다. 가정 교육이 안되었다. 라는 말을 듣는 것은 전적으로 부모의 책임입니다.

올 추석 명절에는 온 일가친척이 다 모여서 혈연 관계를 넘어 우애가 넘치는 모임이 되었으면 합니다. 그게 바로 올바른 인성 교육의 기초가 아닌가 합니다.

 아무리 바쁘더라도, 아무리 시험 기간이 닥쳤다고 해도 가족 친지들을 찾아뵙고 인사를 하는 것이 오히려 영어 단어 하나 더 외우는 것보다 중요할 것입니다.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벌초와 성묘는 조상 숭배 보다는 자녀 교육의 출발이라는 것을 인지하는 명절이 되었으면 합니다.


'교육'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류의 진화  (0) 2018.10.06
사이버 불링 학교폭력 심각  (0) 2018.10.03
추석의 자녀교육(인성교육)  (0) 2018.09.22
실종 유괴 예방 수칙  (0) 2018.09.19
웹툰 작가 도전해 보는 것도 어떨까요?  (0) 2018.09.15
보직교사 하고 싶도록 유인해야...  (0) 2018.09.1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