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는 1882년, 13개월이나 급료를 받지 못했던 구식군인들에게 희소식이 날아들었다. 드디어 급료를 준다고 모이라고 한 것이다. 하지만 급료를 받은 구식군인들은 쌀을 보고 폭발할 수 밖에 없었다. 선혜청 고지기(관아의 창고를 지키는 사람)의 농간으로 쌀의 양도 턱없이 적고, 그나마 모래가 잔뜩 섞여 있었기 때문이었다. 흥분한 구식군인들은 선혜청 고지기에 몰매를 가했습니다. 민겸호는 당시 선혜청 당상으로 구식군대의 폭동 주모자를 찾아 죽이겠다고 하였습니다. 이에 구식군인들은 흥선대원군을 찾아 자신들의 억울함을 호소하고 도움을 요청하였습니다. 

 자신들이 이렇게 대접이 좋지 않게 된 것은 민씨일파의 개화정책 추진이라고 생각한 구식군인들은 개화 정책을 추진하던 민씨 관리들을 죽이고 민겸호도 죽였습니다. 신식군대 별기군의 훈련교관 호리모토도 죽이고 일본 순사들도 죽였습니다. 그리고 개화정책을 추진하던 배후의 인물이라고 생각한 왕비 민씨를 죽이려 궁궐까지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왕비 민씨는 왕비의 옷을 벗고 궁녀의 옷으로 갈아입었습니다. 그리고 난을 피해 충주 장호원의 충주목사 민응식의 집으로 피신하였지요.

 고종은 사태를 수습하기 어려워 흥선대원군에게 도움을 요청합니다. 흥선대원군이 재집권을 하게 된 것입니다. 하지만 민씨 일파는 재빠르게 청나라에게 군대 파병을 요청합니다. 청나라는 임오군란을 절호의 기회라고 생각하였습니다. 조선에 대한 청의 종주국 위치가 흔들리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청은 대원군을 제거하고, 임오군란을 평정하며, 조선의 종주권을 회복하기 위해 무력 개입에 나선 것입니다.


 광동수사세족 오장경은 북양함대 군함 4척에 경군 3000명을 동원하여 덩저우를 출발하여 조선 남양만 마산포에 상륙합니다. 남양만 마산포는 현재 화성시 송산면 고포리입니다. 그리고 한양에 입성하여 오장경과 원세개는 운현궁에서 흥선대원군을 만납니다. 그리고 청나라 진지로 답방하여 현재 조선의 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누자고 하였습니다. 대원군은 소수의 병력을 대동하고 남대문 밖에 있던 청나라 진지에 답방하였습니다. 대원군은 청나라가 조선의 현실 문제에 대해 중재해 줄 것이라고 믿었던 것입니다. 하지만 청군은 대원군을 임오군란의 주모자로 몰아 남양만으로 압송합니다. 재집권한지 33일만의 일입니다.

 남양만에서 청군 군함 등영주함에 실려 텐진으로 압송됩니다. 더 기막힌 것은 청군에 끌려간 대원군이 죄인취급 당하며 북양대신 이홍장의 국문을 받는 것입니다. 일국을 호령했던 대원군의 말로가 참으로 비참하다고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이홍장의 국문에 비굴하지 않았던 대원군에게 영원한 귀국 불가의 판결이 내려지고 바오딩 행정관청인 구 청하도서에 구금당합니다. 지금은 이곳이 헐리고 없지만 신 청하도서에서 대원군의 억류 생활을 짐작해 볼 수 있습니다. 감시병이 상주하고, 편지도 검열당하며, 외부인과 면담은 불가했습니다. 먹으로 그림을 그리며 분노를 다스리는 나날이었습니다. 그런데 더 웃긴것은 신 청하도서의 안내문입니다. 현재 보수공사 중인데 안내문에는 "대원군이 패해 중국의 도움을 받아 중국으로 왔다."라고 쓰여 있는 것입니다. 도대체 중국이 강제로 납치해 놓고서 도움을 줘서 중국으로 왔다니 참 어이가 없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임오군란이 진압되고 오장경과 그의 휘하였던 원세개는 조선에서 위압적으로 행동하였습니다. 고종은 오장경 일행이 청으로 돌아간 후 반청의 태도를 취합니다. 친러 정책이지요. 이에 청나라는 고종과 민씨정권을 견제하기 위해 대원군을 슬그머니 석방하여 조선으로 돌려 보냅니다. 원세개가 호위하였고 피랍된 지 3년 2개월만입니다. 운현궁으로 돌아온 흥선대원군은 이로당에서 칩거에 들어갑니다.

서월철폐, 경복궁 중건, 여러 정책들의 쇄신, 시대를 읽지 못한 쇄국정책 등을 추진한 대원군은 끊임없이 정계 복귀를 원했으나 명성황후 시해 사건의 주모자인 미우라에게 이용당하기도 하였습니다. 명성황후 시해 사건으로 또 다시 권력을 잡는 듯 하였으나 친러파에 의해 바로 축출당하였습니다. 그러다가 1898년 파란만장한 생을 마감합니다.

힘없는 나라였기에 일국의 대원군이 납치당하고, 그들의 철저한 정치적 목적에 이용당하기도 하였다는 것이 참 슬픈 역사입니다.

'인물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비야 씨의 책을 읽고...  (0) 2018.08.30
동양의 평화를 염원한 안중근  (0) 2018.08.17
흥선대원군의 피랍을 생각하며  (0) 2018.08.08
노벨과 다이너마이트, 그리고 노벨상  (0) 2018.07.26
롤링스톤즈  (0) 2018.05.15
벵거 감독  (0) 2018.04.2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