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건국과정


원이 서서히 힘을 잃어가고 있을 즈음, 한족이었던 주원장이 난징을 수도로 하여 명을 건국하였습니다.

고려는 권문세족들의 수탈과 횡포, 홍건적과 왜구들의 침입과 노략질 등으로 민심은 극도로 혼란해졌습니다.

이에 신진사대부들이 등장하여 권문세족을 비판하고, 최영과 이성계 등은 홍건적과 왜구들을 무찌르며 신흥무인세력으로 등장하였습니다. 

중국에서는 명이 점점 힘을 키워가고 있을 즈음 고려 조정에 쌍성총관부가 있던 철령 이북의 땅을 요구하였습니다.

고려의 의견은 둘로 나뉘었습니다.

최영은 즉시 반발하여 명을 정벌해야 한다고 하고, 이성계는 4불가론을 말하며 명나라를 치는 것을 반대하였습니다.

하지만 총사령관은 최영이므로 상관의 명에 의해 이성계는 출병하게 됩니다.

이성계 군대가 드디어 도착한 곳은 압록강 하구 지역의 위화도.

때마침 홍수가 있어 압록강이 물이 불어 14일간 진군을 하지 못하고 위화도에 머물 수 밖에 없었다.

그리고 좌군 도통사인 조민수와 협의 끝에 회군하기로 마음 먹습니다.

그리고 위화도에서 회군(1388년)하여 개경에 있던 우왕과 최영을 처리하고, 정치 군사적인 실권을 장악합니다.(우왕은 강화도에 유배, 최영은 유배 후 처형, 우왕 아들인 창왕이 등극)

토지제도도 개혁하여 경기 일대의 토지를 관료들에게 나눠 주고, 수조권만 갖게 합니다.

즉 토지는 나라가 소유하고, 거기에서 나오는 세금만 거둘 수 있는 권리만 준 것입니다. 

과전법 시행으로 넓은 토지를 소유했던 권문세족들은 더욱 위축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제 고려를 개혁하는 방향에 온건파와 급진파가 대립합니다.

정몽주, 이색은 고려 왕조를 유지한 채 점진적으로 개혁하자고 주장하고

조준, 정도전은 고려 왕조를 없애고 새로운 나라를 건설하자고 주장합니다.

이런 대립에서 이성계의 5남 이방원이 정몽주를 죽이고 온건 개화파를 제거합니다.

그리고 이성계는 한양에 도읍을 정하고 나라 이름을 조선으로 정합니다.

이로써 조선왕조 오백년이 시작된 것입니다.


<이성계의 4불가론>

-작은 나라가 큰 나라를 칠 순 없다

-여름에 군사를 동원하면 홍수 및 전염병 위험이 있다.

-명을 정벌하러 갔을 때 왜구가 침입해 올 수 있다.

-장마철이므로 활의 아교가 풀어진다.


<조선의 건국과정>

-권문세족의 횡포, 홍건적과 왜구의 침입

-신진사대부와 신흥 무인세력의 등장

-위화도에서 회군

-최영, 우왕 제거

-온건개화파 제거

-토지제도 개혁(과전법)

-조선 건국



'역사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수리 아들 영조 왕위에 오르다  (0) 2018.10.13
조선의 건국과정  (0) 2018.09.27
인조와 소현세자  (0) 2018.09.25
효명세자와 세도정치  (0) 2018.09.24
안중근 이야기  (0) 2018.09.24
묘청 서경천도 운동  (0) 2018.09.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