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명세자는 1809년 8월 9일 순조임금과 순원왕후 김씨의 장자로 태어난 효명세자 이영

4세의 나이에 이미 세자에 책봉이 되어 세자 수업을 받습니다.

정조가 죽은 후 11세의 어린 나이에 왕위에 오른 순조는 외척들의 세도정치의 시대였습니다.

세도정치란 세상을 도로써 다스리는 올바른 정치를 의미하는데,

조선 후기에는 외척들에 의하여 권력을 독점하던 정치형태로 변질되었습니다.

세도정치는 김조순의 딸이 순조비가 되면서 안동김씨의 세도정치가 시작되었습니다.


(이후에는 조만영의 딸이 효명세자의 세자빈이 되어 헌종을 낳자 풍양조씨가 득세하였으며,

다시 철종시대에는 김문근 딸이 왕비가 되어 안동김씨의 세도정치가 계속되었습니다. 

여기서 효명세자빈은 나중에 신정왕후가 되어 흥선대원군과 결탁하여 둘째아들인 고종을 왕위에 오르는데 지대한 영향력을 행사합니다. 흥선군의 둘째 아들을 신정왕후의 아들로 입적시켜 고종의 정통성이 효명세자로부터 시작된다는 것을 만천하에 알린 것이지요. 그리고 고종이 왕위에 오르자 수렴청정을 하며 효명세자의 뜻에 맞는 정치를 하였습니다.)


이런 세도정치로 인해 정치는 문란하고, 왕권은 미약하여 민란까지 일어나 조선 백성들의 삶은 피폐해져갔습니다. 

특히 북쪽에서는 홍경래가 난을 일으켜 국가의 존망을 위태롭게 하였습니다.

홍경래는 평안도 출신의 과거시험 차별, 백성들의 비참한 삶을 몸소 겪고 새로운 세상을 만들기 위한 난을 일으켰는데 실패로 돌아갑니다.

당시 조선 사회는 김조순 일파가 정권을 잡아 국가의 권력을 제멋대로 휘두를 때였습니다.

새로운 돌파구가 필요했고 건강마저 좋지 않았던 순조는 1827년 효명세자에게 대리청정을 시킵니다.

순조의 뜻대로 효명세자는 대리청정을 하며 인사권까지 이양받아 명실상부한 왕의 권력을 행사합니다.

특히 효명세자는 당시 권력의 핵심기구였던 비변사를 장악하고,

규장각까지 장악하여 세도정치를 척결하고자 노력합니다.

일사분란하고 시원스런 일처리로 신하들은 훌륭한 성군의 자질을 가진 세자가 나타났다고 칭송하였습니다.

전국의 인재를 고루 등용하였고, 과거 시험의 부정행위 또한 과감하게 척결하였습니다.

임금에게 올리는 문서양식의 상언이나 임금 행차시 징이나 꽹과리로 왕에게 읍소하던 격쟁을

적극 활용하여 백성들의 소리를 귀담아 들었습니다.


세자가 또 심혈을 기울인 것은 예악입니다. 

세종대왕 때부터 중시했던 예악을 장려하여 통치수단으로 삼았던 것입니다.

유교의 근본인 예악으로 덕망있는 군주의 존재를 알리고, 세도정치를 타파하려는 의도가 있었던 것이지요.

하지만 자료가 많이 없어져 제대로 된 예악을 행하지 못하자 그동안 유명무실했던 장악원을 중심으로 효를 명분으로 한 예악을 중시합니다.


초등학교 음악교과서에도 나오는 최초의 궁중 독무 춘앵전을 비롯하여 25종의 궁중무용과 이에 맞는 악장과 가사를 직접 만들었습니다.


또 임금의 덕을 칭송하는 글을 직접 지어 신하들에게 읽게 했던 것이 효명세자의 예악이었습니다.

즉 예악을 통해 미약해진 왕권을 강화시키려고 노력한 것입니다.

효명세자의 이러한 노력으로 왕권은 안정되고 민생도 안정되어 가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1830년 5월 대리청정을 시작한 3년여만에 22살의 한창 나이에 각혈 후에 갑자기 죽고 맙니다.

각혈 후에 죽어서 폐결핵이 아닌가 추측하기도 하고, 한창 나이에 죽은 것을 반대파들이 독살한 것이 아닌가 추측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효명세자가 왕위에 올라 조선을 다스렸다면 세도정치가 막을 내리고 백성들의 삶은 보다 안정되어 나아가 구한말 일제에게 나라를 빼앗기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역사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선의 건국과정  (0) 2018.09.27
인조와 소현세자  (0) 2018.09.25
효명세자와 세도정치  (0) 2018.09.24
안중근 이야기  (0) 2018.09.24
묘청 서경천도 운동  (0) 2018.09.14
고려의 불교-천태종, 조계종  (0) 2018.09.1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