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 구광장에 있는 얀 후스의 동상


여기 관광하면서 사진만 찍었지 저게 누구의 동상인지 알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우리나라에 와서 다시 체코 관광 책을 보니 그게 바로 얀 후스의 동상이더라구요. 

관광할 때에는 사전에 더 많이 공부하고 가야 되고, 관광 후에는 여행한 곳의 사진을 다시 보면서 복기하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얀후스는 체코의 신학자입니다. 성직자의 세속화를 비판하고 성경을 유일한 권위라 주장했던 체코의 종교개혁가입니다. 존 위클리프는 라틴어 성경을 영어로 번역하였지만 얀 후스는 체코어로 성경을 번역하였습니다. 얀후스는 1369년 체코 보헤미아 후시네츠 지역에서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났습니다. 좀더 안정적인 생활을 원했던 얀후스는 성직자가 됩니다.

그리하여 프라하 대학에서 신학을 공부하고 프라하 대학에서 교수가 되었으며 학장과 총장까지 역임합니다. 그러다가 영국의 종교개혁가 위클리프의 저서를 접하면서 종교를 다른 관점에서 바라보게 됩니다.


위클리프의 영향을 받은 얀 후스는

<교회의 참 머리는 교황이 아니라 그리스도요, 교회의 법은 신약성경이요, 

교회 생활은 그리스도와 같은 청빈의 생활이어야 한다.>

고 주장하며 로마 교황청에 정면 도전했습니다.

성 만찬 예식을 할 때 그리스도를 상징하는 포도주를 성도들과 포도주를 함께 나눠 마시는 등 당시로서는 보기 힘든 완전 새로운 방식으로 진행합니다. 체코 개신교의 상징이 십자가가 아니라 성배인 것도 얀후스에서 유래한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로마 교황청은 얀 후스의 행동에 정말 화가 많이 나겠지요. 

얀후스가 이런 말을 합니다.

<나의 목적은 하나님이 내게 알려주신 진리, 특별히 거룩한 성경의 진리를 죽기까지 지키는 것이라고 고백합니다. 왜냐하면 진리는 영원히 전능하게 서 있으며 영원히 전능하게 남아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얀 후스는 성경의 진리를 선포하다가 1411년 얀 후스는 설교 금지령을 당합니다. 성직자였는데 이제 더 이상 설교를 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이때 친구들에게 이렇게 말합니다. 

<그리스도 자신도 악당과 같은 사람들에게 파문당해 십자가에 못박혀 돌아가셨다. 형편 없이 사는 것보다 진리를 찾다가 잘 죽는 것이 낫다.>

얀 후스에게 성경의 진리는 목숨을 거는 일이었습니다.


또 얀 후스는 그 당시 교황권에 대해 몇 가지 의문점을 제기합니다.


1. 교황무오설-카톨릭에서는 교황을 사도 베드로의 후계자로서 사도권을 계승한 그리스도의 대리자로 봅니다. 따라서 교황에게는 잘못이 없다라는 주장입니다.  이것은 성경적이지 않다라고 합니다.


2. 고해성사 - 이것도 성경적이지 않다.


3. 상급자인 성직자에 대한 복종 - 이것도 성경적이 아니다.


4. 성직자의 독신 - 이것도 성경적이 아니다.


5. 면죄부 - 이것도 성경적이 아니다. 


이렇게 교황의 권위를 부정하고 나오는 얀 후스를 콘스탄츠 공의회에 소환하여 화형을 선고 받습니다. 그리하여 얀 후스는 화형에 처해집니다.

화형에 처해 지기 전

<너희가 지금 거위(후스)를 불태워 죽이지만 100년 뒤 나타난 백조는 어쩌지 못할 것이다.>

라고 말하며 102년 후 루터가 종교개혁의 불꽃을 피울 것을 예언합니다.



구 광장에 얀 후스 동상과 함께 있는 틴성당입니다. 얀 후스 동상이 바라보고 있는 곳이 바로 그가 생전에 진정한 신앙과 보헤미아 민족정신을 일깨우며 설교했던 틴성당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