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트칙령이란 프랑스 국왕이었던 앙리4세가 낭트에서 발표한 칙령인데 칼뱅파 개신교인 위그노의 신앙에 대한 자유를 보장한 것을 말합니다. 이는 단순하게 신앙의 자유만 보장한 것이 아닙니다. 그동안 신교와 구교사이에 발생했던 해묵은 갈등을 타파하고 분열된 국론을 통합하려는 노력이라는 것에 더 큰 의의가 있습니다. 종교적인 신념을 넘어 국민통합과 평화의 공존이라는 메시지를 담아낸 앙리 4세는 지금도 프랑스에서 가장 위대한 인물 중 하나로 손꼽힙니다. 앙리 4세 이전의 왕들은 구교를 국교로 하고, 신교를 믿는 사람들에 대하여 많은 탄압과 재산 몰수 등의 처벌을 하였습니다. 파파라치처럼 그 당시에도 신교를 믿는 사람들을 신고하면 포상금을 주었는데, 몰수한 재산의 25%을 위그노를 신고한 사람에게 주었습니다. 그래서 위그노를 신고하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눈에 불을 켜고 다녔는데 이를 위그노 사냥이라고 불렀습니다. 이렇게 신교와 구교의 갈등이 심한 상황에서 앙리 4세가 결단을 내린 것입니다. 더이상 나라가 분열되는 것을 볼 수 없어서 위그노들에게 신앙의 자유를 주고 또 모든 국민은 신앙에 따라 차별받지 않도록 하였으며 프랑스의 평화와 번영을 추구하였습니다. 

  앙리 4세도 원래는 위그노였으나 프랑스의 왕이 되면서 구교로 개종하였습니다. 국왕 스스로 신교와 구교를 모두 껴안은 정치적인 생각이었습니다. "모든 국민들에게 일요일에는 냄비에 닭 한마리씩"이라는 말을 하였는데 그것은 신구교도간의 갈등에 시달린 프랑스 국민의 마음을 매우 잘 헤아린 말입니다. 국민들은 신앙과 신념을 지키기 위해 서로 필사적으로 싸웠지만 냄비에서 고기가 끓는 냄새를 그리워하였습니다. 이렇게 통합과 화합, 경제적인 문제도 생각했던 것입니다.

  개신교의 입장에서 앙리 4세는 낭트칙령으로 호감을 받기는 했지만, 카톨릭으로 개종하여 배신자라고 욕을 하기도 하였습니다. 하지만 그는 개의치 않았습니다. 종교적인 것보다는 프랑스의 평화와 통합이 우선이라고 생각했던 것이지요. 그리고 함께 고생했던 신교들을 잊지 않고 낭트 칙령을 발표하게 된 것입니다. 종교적 신념이 다르다고 박해나 차별을 하지 못하게 하고 국민들의 이익울 추구한 정책을 추진한 것입니다.

  일국의 왕이라면 자신의 생각만 주장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의 통합과 발전을 위해 어떤 선택을 해야 하는 것이 중요한지 앙리 4세를 보면 알 수 있습니다. 그래서 프랑스 역사책에는 '앙리 대왕', '선량왕 앙리'라는 용어를 사용하며 프랑스인들의 존경을 한 몸에 받고 있습니다.

 앙리 4세의 정책을 종교적인 갈등을 끝내고 경제적인 성장을 가져오며 유럽의 강자로 떠 올랐습니다. 하지만 앙리 4세의 손자였던 루이 14세가 등극하면서 종교적인 갈등이 다시 생깁니다. 루이 14세는 퐁텐블로 칙령을 발표하며 낭트 칙령을 폐지시켰습니다. 그리하여 위그노들을 탄압하고 불법화 하였습니다. 루이 14세는 왕권신수설을 신봉하며 하나의 군주, 하나의 신앙, 하나의 법률을 강조하였습니다. 그래야만 절대왕권이 강화될 것이라고 생각하였습니다. 그러니 두 개의 신앙이 아닌 한 개의 신앙만 인정하게 됩니다.

  프랑스는 다시 혼란에 빠졌습니다. 몽텐블로 칙령으로 위그노들이 탈프랑스 하였기 때문입니다. 위그노들이 떠난 것이 뭔 문제가 되었을까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위그노들이 아주 중요한 것이 그들이 상공업 종사자였기 때문입니다. 직업 소명설을 주장한 칼뱅의 생각대로 위드노들은 상당한 부를 축적한 사람들이었습니다. 이들이 프랑스를 떠나니 인재들이 많이 빠져나가게 된 것입니다. 상공업자를 비롯한 각종 기술자들이 프랑스를 빠져나가 프랑스의 경제가 휘청거리게 된 것입니다. 이들이 망명한 곳이 영국, 프로이센, 덴마크, 네덜란드 등인데 이 국가들은 나중에 경제국 강국으로 발전하게 됩니다. 이것이 바로 몽텐블로 칙령의 결과가 아닌가 합니다. 

  짐이 곧 국가다 라고 말하며 절대왕정을 꾸리면서도 위그노들에게 좀더 관대했더라면 당시에 프랑스는 세계를 제패하는 패권국가가 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낭트칙령과 앙리 4세를 읽고 강압보다는 관대함이 사람을 움직이고 나라를 움직인다는 교훈을 배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