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 무궁화 축구단의 생존의 기로에서 

전 국가대표이자 프로축구선수였던 장학영이 

이한샘 선수에게 승부조작을 제의했습니다.

아산 무궁화 축구단 이한샘 선수의 거절 및 구단에 제보하여 

검찰이 장학영을 구속한 상태라고 합니다.


현재 아산무궁화축구단은 내일을 기약할 수 없는 상태입니다. 

많은 축구인들이 해체위기에 있는 아산구단을 살리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경찰청의 일방적인 선수 수급 중단에 대해 김병지 등 

전직 프로선수와 아산서포터즈들이 기자회견도 하였으며, 

대책 마련을 촉구하였습니다.


현재 상황으로 간다면 내년에는 겨우 14명의 선수만 남게 됩니다.

14명의 선수로 리그를 운영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합니다. 

일방적인 선수 수급 중단이 아닌 경찰 선수단의 유지로 어린 선수들이

병역을 운동을 하면서 병역을 해결하고, 

함께 기량도 상승시킬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합니다.


예전 배구팀이 있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이순신체육관을 찾아 응원했습니까?

그만큼 아산은 젊은 사람들이 많아 스포츠에도 매우 관심이 높은 지역입니다. 

경찰청의 대승적인 정책으로 경찰 축구단을 계속 유지해 주기를 간곡히 원합니다.

경찰청에서 쌓은 경기 감각을 바탕으로 세계 무대를 노크하여 인정받고

대선수가 된다면 그것이 바로 국력향상이라고 생각합니다.


아시안게임의 금메달, 벤투 감독의 부임으로 연이은 승전으로

국민들의 축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렇게 축구의 좋은 기류가 있는데 승부조작 제의를 하여

그동안 인기가 물거품이 된다고 생각하면 아찔합니다.


그런데 해체위기의 팀 아산팀에 승부조작을 제의하여

더욱 비난을 받아 마땅합니다.


만약 이한샘 선수가 그 제의를 받아들여 승부조작에 협조했다면

정말 무궁화 축구단은 그날로 해체하라고 여론이 빗발쳤을 것입니다.


예전 배구도 상무팀에 있던 선수들이 승부조작을 시도하였습니다.

제대하고 나서도 소속팀에 복귀하여 다른 선수들까지 끌어들여

승부조작한 것이 발각이 되었습니다. 

드래프트 1순위였던 선수도 영영 코트를 떠나야만 했습니다.


이렇게 상무나 경찰청 선수에게 마수의 손길이 뻗치는 이유는

아마 프로팀에서는 많은 연봉을 받다가 군경팀에서는

몇푼 받지 못하니 승부조작 브로커들이 접근하는 것 같습니다.


그럴 때 이한샘선수처럼 절대 응해서는 안됩니다.

선수 개인은 매장되고, 그동안 그들이 그렇게 사랑했던

축구의 인기가 추락할 수 있습니다.


아산 무궁화축구단 해체되는가?

아산에 프로배구팀 우리카드가 있었습니다. 

그때 전임 복기왕 시장은 배구장을 찾아 아산 배구 열기에 힘을 쏟았지요. 

저 또한 배구 경기를 구경하며 겨울 스포츠를 만끽하였습니다.

천안에서는 현대캐피탈 응원도 하며 지역에 스포츠팀이 있다는 것이 무척 자랑스러웠습니다.

한 20년전에는 천안에 일화팀이 있어 축구 경기도 관람하며 스트레스를 해소하였지요.

그런데 아산 우리카드 배구팀은 서울로 연고지를 벌써 이전을 했고, 아산 무궁화 축구단은 해체 수순을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가까운 곳에 축구 팀이 있어 경기장을 찾아 축구경기 보는 것이 즐거운 낙이었는데,

일방적으로 선수를 선발할 수 없다고 하는 경찰청의 통보에 어안이 벙벙합니다.

 무궁화 축구단 주세종 선수의 긴 패스를 받아 손흥민 선수가 독일전에서 골을 넣었을 때, 

아시안 게임에서 황인범 선수의 몸을 사리지 않는 경기력에 감동이 있었는데, 

이제 축구단이 없어질 계획이라고 하니 너무 아쉬울 따름입니다.

경기장을 찾아 관람해보면 아산 무궁화 팀이 열심히 하는 모습이 눈에 보이는 데,

 선수 선발을 하지 않는다고 하니 선수들도 많이 풀이 죽었을 것 같습니다.

 경찰대학교와 경찰학교가 아산시에 위치하고 있다는 이유로 그동안 아산시에서 시민의 세금으로 36억원(2년동안) 정도를 투입했는데, 아산시와 아무런 협의도 없이 일방적인 통보를 했다고 하니, 아산시에서도 멘붕일 것 같습니다.


 하지만 방법은 있다고 생각합니다. 

 1. 경찰청에서 선수선발을 계속하여 무궁화 축구단을 존속시키는 방법입니다.

 2. 아산시청과 아산시민들이 협의하여 아산시민구단으로 발전시키는 것입니다.

 3. 아산에 연고지를 두고 기업이 인수하는 방안이 있습니다. 

    하지만 삼성이나 현대가 이미 축구단을 운영하고 있어 애로점이 있네요.


아산 무궁화축구단은 아산시민들의 희망이 되고 가족들과 즐거운 추억이 있던 곳입니다. 

예전 아산 우리카드 경기를 구경하며 즐거웠던 생각도 나네요.

경찰청 무궁화축구단의 원만한 해결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