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배가 신경 끄기의 기술이라는 책을 소개해 주었습니다. 메탈리카와 메가데스가 이야기가 있다고 하며 책을 권해 주었습니다.  왜냐하면 예전에 제가 제일 좋아했던 그룹이 메탈리카였기 때문에 후배는 제가 생각났다면서 문자를 보내 왔습니다. 대학교 재학 시절에 취미로 그룹사운드에 들어갔는데 이내 저는 메탈리카의 음악에 흠뻑 빠져 버렸습니다. 그동안 듣지 못한 기타의 웅장함, 베이스, 드럼, 보컬 모두모두 좋았습니다. 특히 저는 너무 시끄러운 헤비메탈보다는 약간 느리면서도 애절한 기타 독주가 있는 슬로우 메탈이 더 좋아하지만 메탈리카 사운드는 뭔가 나를 이끄는 매력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룹사운드 발표회 시 꼭 메탈리카 음악을 1~2곡씩 연주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물론 지금은 어떻게 치는 지 기억도 잘 나지 않습니다. 쭉 기타를 쳤어야 하는데 직장 잡은 후에는 별로 기타를 칠 일이 없었고, 또 한곡을 연습하려면 적어도 일주일 정도는 꾸준히 연습해야 하는데 그럴만한 시간도 없다보니 지금은 일주일에 1번 정도 기타를 잡는 것 같습니다.

 메탈리카 음악을 듣던 저는 어느 날 휴게소에서 파는 CD에서 "Symphony of Destruction"이라는 노래가 들려왔습니다. 저 노래는 기타 소리는 좋은데 노래가 영 이상해서 어떤 가수인가 봤더니 메가데스였습니다. 기타 소리가 그냥 좋아서 구입하여 차에서 계속 들어 보았습니다. 그런데 후배가 메탈리카에서 퇴출되어 나온 사람이 메가데스를 만들었다고 문자를 보낸 것입니다.

 어허! 그 책 재미있겠는데 생각하고 바로 서점에 가서 책을 사가지고 나왔습니다. 그리고 목차를 보니 97쪽에 그 내용이 있어 그 부분부터 읽었습니다.  97쪽에는 <메탈리카에서 하루 아침에 쫓겨난 남자> 라는 부분이 있었습니다. 읽어 보니 내용은 대강 이렇습니다.

  음반 제작을 위해 첫 녹음을 하기 직전 밴드는 기타리스트 데이브 머스테인을 쫓아냈습니다. 머스테인은 '뭘 잘못했지! 아, 음반 제작이란 어느날 하루 아침에 뚝 떨어지는 것은 아닌데...' 달랑 버스표 한장을 들고 쫓겨난 그는 자신을 쫓아낸 멤버들에 대한 복수를 다짐합니다. 

'너희들이 후회하도록 만들어주리라. 너희들은 날 쫓아낼 것에 대해 눈물로 목욕을 하리라.'

 한동안의 방황을 끝내고 머스테인은 악마에게 홀리기라도 한 듯 작업에 몰두하여 2년 뒤 마침내 음반을 제작합니다. 음반은 약 50만장이나 팔렸습니다. 이 밴드가 바로 메가데스입니다. 메가데스는 이후 열심히 음악 활동을 하며 음반을 2500만장 이상을 팔았습니다. 엄청난 성공을 거둔 셈입니다. 이렇게 승승장구 하지만 그는 만족하지 못합니다. 그것은 바로 그를 쫓아낸 밴드가 메탈리카이기 때문이었습니다. 메탈리카는 전 세계적으로 많은 팬들을 확보하며 1억 8000만장 이상 앨범을 팔았습니다. 이 사실에 머스테인은 여전히 자신은 실패자라고 생각합니다. 성공의 기준이 바로 메탈리카였기 때문입니다. 만약 그가 기준을 자신과 자신의 음악이었다면 엄청난 성공을 거둔 것인데 메탈리카와 비교했기 때문에 여전히 실패자라고 생각한 것입니다. 엄청나게 돈을 벌고 수많은 팬들이 그를 영웅시 해도 여전히 실패자라고 생각했습니다. 참으로 안타까운 일입니다.

 이 이야기를 읽고 어디에 가치를 둘 것인지, 그리고 어떤 기준으로 실패와 성공을 가를 것인지 생각해보게 하는 이야기였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