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여기저기 관광하다가 런던 여행 관련 책과 블로그에서 많이 봤던 스테이크 맛집인 플랫 아이언을 찾아갔습니다. 구글 지도를 켜고 걸어가는데 구글 맵이 식당을 알려 주었는데 저는 찾지 못하고 계속 식당 주위를 맴돌았습니다. 알고 보니 간판이 너무 작아 그걸 보지 못하고 계속 왔다갔다 한 것이었습니다. 우리나라처럼 간판이 큼지막하거나, 식당 앞에 표시를 크게 해 놓았으면 금방 찾았을텐데 식당 앞에서 너무 헤맸습니다. 식당 안으로 들어가 보니 벌써 많은 사람들로 북적거립니다. 식당의 크기는 그리 넓지는 않았습니다. 메뉴판을 보고 우리는 스테이크 4개, 스프라이트 2잔, 콜라 2잔을 시켰습니다. 맥주도 한잔 먹고 싶었으나 오늘 너무 많이 런던 시내를 걸어다녀서 피곤했기에 시키지 않았습니다. 음료를 먹으며 기다리니 작은 도마처럼 생긴 곳에 스테이크가 올려져 나왔습니다. 스테이크 써는 칼은 정말 실감날 정도로 도끼처럼 생겼습니다. 도끼 모양의 독특한 칼은 고기가 쓱싹쓱싹 잘 썰어졌습니다. 칼로 썬 다음 포크로 집어서 일단 맛을 보았습니다. 역시 소문과 다르지 않게 너무 맛있는 것이었습니다. 함께 제공된 소스와 채소도 함께 먹어보니 정말 환상적인 맛이 따로 없었습니다. 채소도 너무 신선하여 그냥 화분에 심어도 다시 자라날 수 있을 것처럼 느껴졌습니다. 고기의 식감이 질기지도 않고 살살 녹는 느낌이었고, 채소도 이렇게 신선하니 환상적인 맛을 낼 수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해 보았습니다. 아이스크림도 먹었는데 이것은 스테이크와 동급일 정도로 달콤하니 맛있었습니다. 이렇게 맛이 있어서 사람들이 많이 찾아오고, 여행 책자나 블로그에서도 많이 볼 수 있었난 봅니다. 런던 여행하면서 들어간 식당 중 맛있는 식당으로 정말 입안이 행복했습니다. 여행의 피곤함을 달래주는 스테이크 맛은 지금도 잊혀지지 않습니다. 너무 힘든 하루를 보내서 그런지 몰라도 여지껏 먹어본 스테이크 중 가장 맛있는 스테이크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저는 플랫 아이언이라는 식당이 한 군데인 줄 알았습니다. 돌아다니다 보니 플랫아이언이 눈에 띄는 것입니다. 그래서 알았습니다. 영국도 식당이 유명하면 체인점으로 운영된다는 것이 우리나라와 비슷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물가가 비교적 비싸지만 가격 대비하여 맛있게 먹을 수 있는 플랫 아이언입니다. 그래서 며칠 후 또 다른 곳에 있는 플랫 아이언을 방문하였습니다. 그때는 점심 때였는데 마찬가지로 사람들이 북적북적합니다. 이번에는 식당이 조금 규모가 큰 곳이었는데 들어가는데 점원이 대기순서 3번째라고 알려주며 기다리라고 하였습니다. 한 20분 정도 기다렸더니 저희 순서가 되었습니다. 자리에 앉아서 주문하였는데, 사람이 너무 많아서 그런지 음식이 나오는데 30분 넘게 걸린 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기다림도 즐거웠습니다. 곧 맛있는 음식이 우리 테이블로 배달될 것을 생각하니 지루하지 않았습니다. 특히 옆 좌석에 앉아있던 중국인 커플의 먹는 모습을 보는 것만으로도 행복했습니다. 주문한 음식을 또 맛있게 먹었습니다. 먹어보니 역시 감탄이 나오는 맛이었습니다. 식성은 모두 제각각일 것입니다. 하지만 이곳 플랫 아이언은 영국 여행하시다가 꼭 맛보셔야 할 식당으로 적극 추천드립니다. 한번 가보시길 강추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