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이 넘는 세월동안 사람들에게 큰 사랑을 받은 영화 <007 시리즈>

총 24편의 영화가 상영되는 동안 적자를 기록한 적이 없고 제임스 본드 역을 맡은 남자 배우들 모두 세계적인 스타가 되었다.

하지만 21번째 007시리즈에서 본드걸 여배우 섭외에 어려움이 많았다. 영화 촬영을 시작해야하는데 여주인공인 본드걸을 하려고 하는 사람이 없었다. 섭외하고자 하면 여배우들 모두 하나같이 거절을 했다. 당대 최고 인기 영화인 007에 출연한다는 것은 얼마나 좋은 기회인데 이상하게도 모두 거절을 했다. 거절하는 이유는 단 한가지였다. 그것은 바로 <본드걸의 저주에 걸리고 싶지 않다.>라는 이유였다.

그렇다면 본드걸의 저주란 무엇인가?

그것은 007 시리즈에 본드걸로 출연한 여배우가 다음 흥행작을 내놓지 못하고 쓸쓸히 영화계에서 사라져가는 것을 의미한다.

1962년 최초의  007시리즈 제1탄이 제작되었다.  <007살인번호>에 출연한 우슬라 안드레스(1대 본드걸)은 육감적인 몸매를 한 배우였다. 영화의 장면에서 하얀 비키니를 입고 바다에서 백사장으로 걸어나오는 장면이 당시 엄청난 반향을 일으켰다. 특히 그녀가 입었던 하얀 비키니 수영복은 세계적으로 히트되었다. 하지만 1대 본드걸로서 엄청난 인기와 관심을 끌었던 우슬라 안드레스는 007영화 이후 총 12편의 영화에 출연했지만 모두 흥행하지 못했다. 그리고 쓸쓸히 사람들의 기억속에서 멀어져갔다.

1998년에 이르기까지 수십 명에 달하는 본드걸들이 007영화에서는 엄청난 인기를 끌었으나 007 영화가 끝난 후에는 출연하는 영화의 흥행실패로 몰락하였다. 그래서 사람들은 본드걸의 몰락을 본드걸의 저주라고 불렀다.

 그동안 영화사에서는 제작비 등의 이유로 육감적인 몸을 가진 신인배우들을 본드걸로 캐스팅했었다. 그래서 본드걸들의 연기력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닐까? 하고 연기력이 검증된 배우를 물색하여 캐스팅하고자 했다.

그래서 1998년 이런 저주에 대한 논란을 잠재우고자 연기력이 검증된 당대 프랑스 출신 최고의 여배우 <소피마르소>를 본드걸로 영입한다.(한참 책받침이나 코팅된 사진을 문방구에서 팔았던 기억이 난다.)

청순한 이미지로 사람들의 큰 사랑을 받던 소피마르소를 <007 언리미티드>의 본드걸로 캐스팅 한 것이다. 영화는 대 성공이었다. 그래서 소피마르소에게 다음 작품에 출연해 달라는 요청이 빗발쳤다. 이렇게 본드걸의 저주가 없어지는 것 같았다. 하지만 역시나 소피마르소도 본드걸의 저주를 피해가지 못했다. 다음으로 출연했던 영화들 모두 흥행에 참패하고 만 것이다. 

이제 누가 본드걸을 하려고 할까? 모두 기피하고 있던 찰나 할리베리가 찾아왔다. 그녀는 흑인 여배우로 2002년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흑인 최초로 수상한 배우였다. 할리우드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던 여배우가 찾아와 자신이 본드걸 역할을 잘해낼 것이라고 장담하였다.

그녀는 007시리즈 제 20탄 <어나더데이>에 출연하게 된다. 이 007 영화 역시 엄청난 성공을 거둔다. 이후 할리베리는 또 다른 대작 영화<엑스맨2>, <캣우먼> 등 2편에 단독 주인공으로 캐스팅 된다. 엑스맨이나 캣우먼은 대작으로 흥행에 실패할 수 없는 대작품이었다. 이렇게 저주는 풀리는 듯 했다. 하지만 그녀 역시 어마어마한 제작비가 들어간 영화 모두 흥행 실패로 끝난다.

2005년 21번째 007 시리즈 영화 만들려고 하는 데 희망하는 여배우가 없다. 안젤리나 졸리 등 모든 여배우들이 본드걸의 저주란 이유로 출연 거부를 한 것이다. 그래서 이 영화에는 신인 에바 그린이라는 여배우가 맡게 된다. 하지만 에바 그린 역시 007 이후 많은 영화에 출연했으나 마땅한 흥행작 없이 주목받지 못하고 말핬다.

2015년 <007 스펙터>까지 개봉되었는데 이 영화에 출연한 본드걸은 저주가 있을지 아니면 깨트릴지 지켜봐야 할 것 같다.



'인물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체코의 종교개혁가 얀 후스  (0) 2018.03.24
영국 종교개혁의 선구 존 위클리프  (0) 2018.03.24
비틀즈의 음악적 갈등  (0) 2018.03.22
Hey Jude의 탄생-비틀즈  (0) 2018.03.18
천만달러의 수표(짐캐리)  (0) 2018.03.11
007 본드걸의 저주  (0) 2018.03.0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