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궁화축구단 아산시민축구단으로 거듭 비상합니다.

아산축구팀

아산무궁화축구단의 미래가 불투명하여 늘 걱정했습니다.

빨리 좋은 쪽으로 해결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드디어 해결이 났습니다.

예전에 제가 생각한 대로 시민축구단으로 거듭 비상한다는 것입니다.

아산시 의회 208회 정례회 4차 본회의에서 예산안이 통과되어 내년 K리그를 참가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올해 이순신 운동장을 찾아 목소리 높여 응원했는데 그 보람이 있는 것 같습니다.

올해 2부리그 우승을 일궈내며 선전했지만 경찰청의 선수선발 중단을 발표하여 미래가 불투명했습니다.

우승을 하고도 경찰청의 확고부동한 자세로 인해 1부리그 승격이 좌절되었습니다.

어부지리로 리그 2위 성남FC가 1부리그에 승격이 되었습니다.

1부리그 승격보다는 팀 해체가 될뻔한 아산축구팀.

아산시, 아산 구단, 축구인, 프로축구 연맹이 똘똘 뭉쳐 아산을 살리기 위해 힘을 모았습니다.

저도 경찰청이 계속 선수 선발을 해주어 군복무하면서 운동을 하기를 기대하였습니다.

그러나 그게 안된다면 차선책으로 아산시민구단으로 발족하는 것이 어떨까? 생각했었습니다.

그런데 정말로 시민구단으로 거듭 나는 쪽으로 결정되었다는 소식에 아주 기쁩니다.

아산무궁화



이젠 봄여름가을에는 축구를,

겨울에는 천안유관순체육관에서 배구를 응원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선수 수급이 다소 어려울 것으로 전망됩니다.

내년 1월 12명이 전역하면 14명의 선수밖에 있지 않습니다.

내부적으로는 선수 24명 정도 더 뽑는다고 하니 희망이 있습니다.


아산의 주세종, 이명주 선수 힘을 내시고 내년에도 좋은 활약 부탁드립니다.

열심히 응원하겠습니다.

아산무궁화 축구단 파이팅!!!


아산 무궁화축구단 해체되는가?

아산에 프로배구팀 우리카드가 있었습니다. 

그때 전임 복기왕 시장은 배구장을 찾아 아산 배구 열기에 힘을 쏟았지요. 

저 또한 배구 경기를 구경하며 겨울 스포츠를 만끽하였습니다.

천안에서는 현대캐피탈 응원도 하며 지역에 스포츠팀이 있다는 것이 무척 자랑스러웠습니다.

한 20년전에는 천안에 일화팀이 있어 축구 경기도 관람하며 스트레스를 해소하였지요.

그런데 아산 우리카드 배구팀은 서울로 연고지를 벌써 이전을 했고, 아산 무궁화 축구단은 해체 수순을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가까운 곳에 축구 팀이 있어 경기장을 찾아 축구경기 보는 것이 즐거운 낙이었는데,

일방적으로 선수를 선발할 수 없다고 하는 경찰청의 통보에 어안이 벙벙합니다.

 무궁화 축구단 주세종 선수의 긴 패스를 받아 손흥민 선수가 독일전에서 골을 넣었을 때, 

아시안 게임에서 황인범 선수의 몸을 사리지 않는 경기력에 감동이 있었는데, 

이제 축구단이 없어질 계획이라고 하니 너무 아쉬울 따름입니다.

경기장을 찾아 관람해보면 아산 무궁화 팀이 열심히 하는 모습이 눈에 보이는 데,

 선수 선발을 하지 않는다고 하니 선수들도 많이 풀이 죽었을 것 같습니다.

 경찰대학교와 경찰학교가 아산시에 위치하고 있다는 이유로 그동안 아산시에서 시민의 세금으로 36억원(2년동안) 정도를 투입했는데, 아산시와 아무런 협의도 없이 일방적인 통보를 했다고 하니, 아산시에서도 멘붕일 것 같습니다.


 하지만 방법은 있다고 생각합니다. 

 1. 경찰청에서 선수선발을 계속하여 무궁화 축구단을 존속시키는 방법입니다.

 2. 아산시청과 아산시민들이 협의하여 아산시민구단으로 발전시키는 것입니다.

 3. 아산에 연고지를 두고 기업이 인수하는 방안이 있습니다. 

    하지만 삼성이나 현대가 이미 축구단을 운영하고 있어 애로점이 있네요.


아산 무궁화축구단은 아산시민들의 희망이 되고 가족들과 즐거운 추억이 있던 곳입니다. 

예전 아산 우리카드 경기를 구경하며 즐거웠던 생각도 나네요.

경찰청 무궁화축구단의 원만한 해결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