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이없게 우승을 놓친 중국 마라톤 선수

마라톤


결승선 500여미터 앞두고 중국 허인리 선수와 에티오피아 선수가 각축을 벌이고 있습니다.

허인리 선수가 조금 뒤처지다가 추월하여 앞서나가고 있습니다.

있는 힘껏 다해서 뛰어가고 있는 허인리 선수가 우승을 할 것 같습니다.

그런데, 주최즉의 한 여성이 허인리 선수에게 중국 국기를 건네려다 실패합니다.

그러자 허인리 선수를 뒤따라가며 중국 국기를 전달하려고 합니다.

해설자도 국기 든 사람보고 쫓아오지 말라고 합니다.

어차피 못따라갈 것이니까요.


앞서가고 있는 허인리 선수.

결승선이 다가옵니다.

그런데 또 다른 사람이 허인리 선수 앞에서 비에 젖은 중국 국기를 건네 줍니다.


허인리 선수는 국기를 받고 팔에 감았다가 떨어뜨립니다.

달리는 페이스가 약간 주춤해진 것입니다.

이 틈을 놓치지 않고 에티오피아 선수가 추월합니다.

결국 결승선은 에티오피아 선수가 먼저 들어옵니다.


해설자도 허인리 선수가 혼란스러웠을 것이고,

페이스에 영향을 주었을 것이라고 하며 안타까워 합니다.

우승할 뻔 했는데 놓쳤다고 아쉬워합니다.


그런데 웃긴 것은 경기 후 중국 네티즌들은

국기를 전해주려고 한 사람들을 비난하는 것보다,

오히려 우승을 위해 중국 국기를 떨어뜨렸다고 하며

맹비난을 하였습니다. 


허인리 선수는 자신이 피해자인데도

팔이 마비된 상태라 국기를 떨어뜨렸다고 하며

사과까지 해야만 하는 어이없는 상황이 연출되었습니다.


과도한 애국주의가 낳은 참사라고 반성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대부분 허인리 선수를 비난합니다.


마라톤에서 관중이 경기장에 난입하여

경기 흐름을 방해한 것을 비난해야지,

왜 결승선을 향해 죽을 힘을 뛰던 선수를 비난하는지

참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특히 국기를 전해주려고 했던 사람이 주최측이라는 것이 더욱 이해가 안됩니다.

결승선에 도착한 후 국기를 전해주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만약 이런 경우가 우리나라에서 벌어졌다면

아마 국기를 전해주려고 하던 관중을 맹비난했을 것 같습니다.


비록 중국 선수이지만 최선을 다한 허인리 선수가

다음 번 레이스에서는 최선의 기량을 발휘하여 우승하길 기대해 봅니다.


마라톤의 거리는 42.195km

이 거리를 2시간 1분 39초만에 주파한 사나이가 있습니다.

그 사나이는 바로 엘리우드 킵초게(34살, 케냐)

독일 베를린 국제마라톤 대회에서 세계 기록을 세우며 우승하였습니다.

그가 세운 기록은 100미터를 17.2초의 기록으로 420번을 달린 것과 같습니다.

킵초게는 원래 마라톤 선수가 아닙니다.

중장거리 선수로 활동하다가 29살이나 되어서야 뒤늦게 마라톤에 입문한 선수입니다.

마라톤 선수로 입문한 뒤 그는 엄청난 성장을 거듭합니다.

현재까지 총 11차례 마라톤 대회에 참가하여 10번 우승과 1번의 준우승을 하였습니다.

이런 추세로 100초만 더 단축한다면 마의 2시간 벽을 깰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분명 1시간 대의 마라톤 기록은 인간 한계에 대한 도전일 것입니다.

그러나 마라톤 대회 당일의 기후, 선수의 컨디션, 습도 등이 알맞다면 

분명히 1시간대 진입도 가능할 것으로 여겨집니다.

우리나라의 마라톤은 황영조, 이봉주 선수들이 은퇴한 이후

기록이 퇴보하고 있는데, 혁신적인 지원과 선수 선발로 킵초게 같은 선수가 나오길 기대해 봅니다.


그런데 왜 마라톤 거리가 42.195km일까요?

그것은 1908년 런던올림픽 당시 영국 왕실에서 마라톤의 출발과 결승장면을 볼 수 있도록

원저 성의 동쪽 베란다에서 출발하여 화이트시트 운동장 끝에서 결승선을 만들어 달라고 요구하였습니다. 이 요구대로 런던올림픽 마라톤 거리는 종전보다 약 2km가 더 늘어난 42.195km 코스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 거리는 마라톤의 공식 거리로 채택이 됩니다.

요즘 마라톤 동호인들도 많이 늘어나고 있는데요.

일반 시민들이 풀코스를 도전 하기에는 너무 먼 거리이므로 5km의 단축마라톤부터 도전해 보십시오.

그러다가 10km, 하프마라톤(21.0975km), 풀코스 단계별로 서서히 도전하십시오.

풀코스도 짧다면 100km, 200km 등의 울트라 마라톤에 도전할 수도 있습니다.


마라톤에 도전하고 싶은 분은 오늘부터 트래드밀에서 천천히 걷기부터 시작하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