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부터인가 저희 집 드레스룸에서 뭔가 타는 냄새인지 공사장 냄새인지 희안한 냄새가 납니다. 도대체 어디서 나는 냄새인지 모르겠습니다. 제가 환풍기를 4시간 정도 틀어놓고 마트에 가서 필요한 것을 사고 영화도 보고 왔는데 그때부터 냄새가 진동합니다.

드레스 룸을 열때마다 옷을 빨리 꺼내 입고 나와야 할 정도로 머리가 아픕니다. 그 냄새가 점점 심해져서 안방까지 전해져 옵니다. 위집이 이사를 왔는데 이사오기 전에 각종 확장 공사를 하여 그 냄새가 우리 집까지 전해져 오는 줄 알고 어쩔 수 없이 공기청정기를 2대 더 샀습니다. 우리도 이렇게 냄새나는데 위집은 얼마나 냄새가 날까 하고 걱정이 되기도 하였습니다. 확장 공사 냄새라면 곧 없어지겠지 하고 참으며 공기청정기를 터보로 계속 틀었습니다. 하지만 냄새는 없어질 줄 모릅니다. 그렇다고 무작정 위집으로 갈 수도 없는 상황입니다. 냄새의 원인을 모르니 어쩔 수 없었습니다.

 늘 청소도 열심히 하고, 걸레질도 수시로 하였습니다. 그러다가 한 20일 여행갔다 왔는데 이젠 냄새가 없어졌겠지 하고 드레스룸을 열었는데 그 냄새는 아직도 코를 자극합니다. 이제는 전기 줄 타는 냄새가 납니다. 

 그런데 어느 날 우리 집 방문 손잡이가 고장 났습니다. 관리사무실에 전화하였더니 손잡이만 사 놓으면 언제든지 오셔서 고쳐 준다고 합니다. 그래서 집 앞에 있는 철물점으로 가서 방문 손잡이를 삼만 오천원 주고 사왔습니다. 관리소 직원이 오셔서 정성껏 방문을 고쳐 주셨습니다. 방문 고치는 것 옆에서 보니 정말 쉬웠습니다. 다음에 혹시 방문이 고장나면 제 힘으로 고칠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그때 드레스 룸에서 냄새 나는 것을 기억하고, 관리 사무실 직원에게 물어봤습니다. 그랬더니 형광등 안정기가 타는 냄새라고 합니다. 그것도 우리 아파트에 우리 집처럼 안정기가 타는 세대가 몇 집이 있었다고 합니다. 저는 그런 줄도 모르고 청정기만 주구장창 틀어댔습니다. 아무리 틀어도 냄새가 계속 나니 청정기가 효과가 없었던 것입니다. 그리고 이런 현상이 계속되면 화재의 위험이 있다고 하며 고쳐주셨습니다. 고치는 방법은 아예 형광등의 전원을 차단하는 것이었습니다. 마침 제가 LED등으로 드레스 룸에 달았기에 그 형광등은 필요가 없었던 것입니다. 진작에 관리사무실 직원에게 물어 봤으면 몇 달동안 계속된 지독한 악취를 이겨낼 수 있었을 텐데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제부터는 아파트에 무슨 문제가 있으면 제가 스스로 해결하려고 하지 말고 관리사무실 직원에게 물어보는 것이 정답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혹시 여러분 집에 전기 타는 냄새인지 뭔지 모르는 희안한 냄새가 나면 안정기가 타는 것이 아닌지 의심해 보시고 바로 관리사무실에 연락하여 해결하시기 바랍니다. 아무리 문을 열어놓고 청정기 틀어도 소용이 없습니다. 특히 위험한 것은 화재의 위험이 있다는 것을 명심하십시오.

'일상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4-H회에 대하여  (0) 2018.07.14
부자가 되는 아침 습관  (0) 2018.07.06
드레스 룸 전기 타는 냄새의 원인  (0) 2018.05.31
대천항 지혜수산 생선회 고속버스 택배  (0) 2018.05.26
철판 아이스크림 만들기  (0) 2018.05.22
샌드위치의 탄생  (0) 2018.05.2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