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얀 네포무크 신부와 왕비의 고해성사>

지난 번 카렐교(카를교)에 대해 포스팅했는데요.
얀 네포무크가 왕비로부터 어떤 고해 성사를 들었기에 목숨을 버리면서까지 지켜주었을까요?
체코 프라하 성 앞 블타바 강위에 놓인 카를교...

지금도 수많은 관광객들이 붐비는 곳인데요. 관광객들이 카를교에 와서 꼭 하고 가는 일이 있는데 그것은 바로 소원을 비는 일입니다. 바로 얀 네포무크의 조각상앞에서 소원을 빕니다. 그래서 얀 네포무크의 조각상 앞 동판은 사람들의 손길이 많이 닿아 반짝반짝 빛나고 있습니다.

이 동판은 얀 네포무크가 카를교 다리에서 떨어지는 모습을 새긴 것인데요. 얀 네포무크가 떨어지기 전 이런 말을 했다고 합니다.
"내 마지막 소원을 이 다리에 바치나니 이 다리에 선 자는 모두 소원을 이룰 것이다."

때는 1393년. 얀 네포무크는 왕비의 고해성사 내용을 알고 싶어하는 보헤미아 국왕인 벤첸슬라우스에게 모진 고문을 받았습니다.
"얀 네포무크 신부, 말하라! 그날 왕비가 신부에게 무슨 고해 성사를 했는지 당장 말하라."
"전하. 저는 아무것도 모릅니다. 고해성사 내용은 오직 하느님만 아시는 것입니다."
끝까지 왕비의 고해성사를 말하지 않은 얀 네포무크.

그렇다면 고해성사의 내용은 무엇일까?

왕비는 왕의 사랑을 받지 못했습니다. 늘 외로운 왕비.
"외로워 외로워 바람처럼 외로워. 서러워 서러워 ~~~"
그러던 어느 날 왕이 전쟁터로 나간 사이 왕비는 루드비크 장군과 사랑에 빠지고 맙니다.
왕비는 죄책감으로 이런 내용을 얀 네포무크 신부에게 고해성사하고 죄를 사면받고자 합니다.
얀 네포무크는 고해성사의 내용을 끝까지 비밀로 한다고 왕비에게 약속을 합니다.
천주교에서는 고해성사를 누설하는 것을 엄히 금지하기 때문입니다.

며칠 후 왕은 전쟁터에서 돌아왔습니다. 그때 한 시녀가 찾아와 왕비와 장군과의 염문을 발설합니다.
하필 그 장면을 시녀가 본 것입니다.
"뭐라! 왕비가 그런 일을...그 장군이 누구냐?"
"전하. 뒷모습만 봐서 어떤 장군인지 잘 모릅니다."
"이런 요망한 것. 만약 거짓이라면 넌 목숨을 잃을 줄 알아라."

왕비의 비밀을 알게 된 왕은 크게 분노하며 왕비를 다그치지만 왕비는 전혀 그런일이 없다고 해야 되겠지요.
왕비는 안그랬다고 하고 그러니 시녀를 고문하고 처형합니다.
왕은 그래도 왕비에 대한 의심을 거두지 못합니다.
그러다가 왕비가 고해성사를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그래서 얀 네포무크 신부를 모진 고문을 하며 고해성사 내용을 말하라고 다그칩니다.
모진 고문을 받으면서도 끝까지 고해성사 내용을 말하지 않는 얀 네포무크...
이성을 잃은 왕은 이제 얀 네포무크를 묶어 카를교 아래 블타바 강으로 던지라고 하였습니다.

그후 얀 네포무크는 고해성사의 비밀을 지키고자 목숨까지 버린 순교자. 위기에 처한 사람들을 돕는 수호자로 추앙을 받았습니다. 얀 네포무크가 처형당한 카를교 난간에 십자가 표식을 만들었고 동상을 카를교에 세웠는데 신기한 일이 일어났다고 하는데요. 얀 네포무크 동상앞에서 소원을 빌면 모두 이뤄졌다는 것입니다.
아마 얀 네포무크가 다리에서 떨어지기 전에 한말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지금도 이 다리에 가면 얀 네포무크의 동상 앞에서 동판을 만지며 소원을 빌고 있습니다.
저도 우리 가족의 건강을 빌고 왔는데 이루어 졌으면 좋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