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랄로피테쿠스(오스틀랄로피테쿠스 아파렌시스)

-약 330만년전

-골반을 향해 안쪽으로 뻗은 허벅지 뼈와 대후두공의 위치로 보아

 최초로 직립 보행한 고대 인류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육식을 하였고 약 200만 년 이상 존재했던 것으로 보인다.

-원숭이에 가까운 인간으로 생각됩니다.(유인원과 인간의 중간 형태라고 볼 수 있습니다.)



호모 하빌리스

-약 230만 년 전

-별명은 손쓴사람(손재주 좋은 사람, 손을 쓸 줄 아는 사람, 도구를 사용하는 사람)

-호모 에르가스테르나 호모 에렉투스의 직접적인 조상으로 인정된다.

-오스트랄로피테쿠스보다 뇌용량은 커졌고, 얼굴과 어금니의 크기는 작아졌다.

-뼛조각 및 찍개(뗀석기)가 함께 발견되어 호모 하빌리스는 원시 형태의 도구를 사용했던 것으로 보인다.

-탄자니아 세렝게티 국립공원의 올두바이 협곡에서 최초 발견됨



호모 에르가스테르

-약 180만 년 전

-아시아에서 발굴된 호모 에렉투스와 비슷하지만 상대적으로 머리뼈가 얇고 

  눈두덩이 덜 발달된 점으로 미루어 새로운 종으로 분류된다.

-먼 거리를 지치지 않고 걸을 수 있는 신체구조를 가지고 있어 

  최초로 아프리카를 떠난 인류였을 것으로 본다.

-호모 하빌리스보다 발달된 석기 문화인 초기 아슐 문화(아슐리안 문화라고도 함)를 

 가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아슐 문화: 전기 구석기 시대에 석기를 제작하던 기법이 있던 문화

-가장 초기의 사람속의 일종



호모 에렉투스

-약 170만년 전

-별명은 곧선사람

-두개골이 길고 경사진 앞이마와 뒷머리에 툭 튀어나온 돌기 등이 특징이며

 히말라야를 넘어 아시아로 진출한 인류로 알려졌다.

-중국에서 발견된 북경원인과 인도네시아에서 발견된 자바원인은 

 모두 호모에렉투스에 속하기 때문에 

 고대 인류가 아프리카를 벗어나 동쪽으로 이동한 사실을 뒷받침하는 증거다. 

 이들은 불과 아슐리안 석기를 사용하였고 짐승 가죽을 입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호모 사피엔스의 직계 조상으로 추정됩니다.

-뗀석기를 사용하여 짐승을 사냥해서 그 고기를 불로 익혀 먹었습니다.



호모 네안데르탈렌시스(네안데르탈인)

-약 20만년전

-별명은 골리앗, 올드맨

-아프리카에서 유럽으로 이동하여 번성한 인류로 원시적인 언어를 사용하고,

 매장문화를 가지고 있었다.

-슴베찌르개, 돌칼, 돌송곳 등 석기의 제작 기술을 가지고 있었고,

 호모 사피엔스와 동시대에 살기도 하였으나 약 3만년 전에 멸종했다.

-불을 사용하고, 문화를 가지고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1856년 독일 뒤셀도르프 근교인 네안데르 계곡에서 발견되었기 때문에 네안데르탈인이라고 불리웁니다.



호모 사피엔스

-약 15만년 전

-별명은 슬기로운 사람, 지혜로운 사람

-식물학자 린네가 처음으로 분류함

-현재 인류와 동일한 종의 인류로 약 15만년 전에 등장하였다.

-움집을 짓고 살았으며, 활과 결합식 도구를 비롯한 다양한 형태의 도구를 만들어 사용하였다.

-언어를 사용하고, 예술행위 등을 하였으며 복잡한 사회조직을 형성했다.

-호모 사피엔스 사피엔스(크로마뇽인-프랑스 남부 도르도뉴에서 처음 발견)는 약 4-5만년 전에

 출현하여 후기 구석기 문화를 발달 시킴.

-호모 사피엔스와 호모 사피엔스 사피엔스 간에 명확한 구분은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 글은 강화 자연사 박물관을 관람하고 인류에 대해 사진 찍고 포스팅했습니다.

-더 자세하게 알고 싶으면 직접 강화자연사박물관을 찾아가 

 여러 가지 동식물을 함께 체험하고 공부해 보십시오. 

 너무 잘 꾸며진 강화자연사박물관 강추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