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는 경주 지역 토착민 집단과 이주민 집단이 결합되어 사로국에서 시작되어 발전해갔습니다. 삼국 중에서 가장 늦게 발전한 신라는 고대국가로 발전도 늦었습니다. 왕위도 박씨, 석씨, 김씨 등이 교대로 왕위를 계승하였다가 내물왕 때부터는 김씨가 왕위를 독점하게 되었습니다. 신라의 왕호는 거서간, 차차웅, 이사금, 마립간, 왕으로 바뀌었습니다. 내물왕 때 왕의 칭호는 마립간이었는데 대군장이라는 뜻입니다. 백제와 왜의 공격을 받자 내물왕은 고구려에 원병을 요청하여 광개토대왕의 도움을 받아 왜군을 축출하였으나 고구려의 내정 간섭을 피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경주 한 고분에서 출토된 호우명 그릇에는 고구려와 신라 간의 교섭이 활발히 이루어졌다는 내용과 고구려가 신라를 정치적으로 군사적으로 간섭이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눌지왕 때 백제의 비류왕과 나제동맹을 맺었으며, 고구려 묵호자가 불교를 전해주기도 하였지만 공인되지는 못했습니다. 소지왕 때에는 백제 동성왕과 결혼동맹을 맺어 고구려에 대항하였습니다. 지증왕은 우경을 실시하고 순장을 폐지시키고 동시전을 설치하여 상행위를 감독하였습니다. 국호를 신라로 고치고 왕이란 칭호를 사용하였으며 이사부를 시켜 울릉도를 복속하였습니다. 법흥왕은 율령을 반포하고 백관의 공복을 제정하였으며 이차돈의 순교를 통해 불교를 공인하게 되었습니다. 이로써 불교가 왕권 강화 및 중앙 집권을 위한 사상적 기반이 되었습니다. 상대등을 설치하여 국정을 총괄하도록 하였으며 김해의 금관가야를 복속하였습니다. 법흥왕은 독자적인 연호인 건원을 사용하였습니다. 진흥왕은 신라 전성기를 이룩한 왕입니다. 독자적 연호인 개국을 사용하였고 거칠부로 하여금 역사서인 국사를 편찬하도록 하였습니다. 화랑도를 정비하여 인재를 양성하고 백제와 함께 한강 유역을 확보하였다가 백제의 성왕과 전투를 벌여 성왕을 전사시켰습니다. 한강을 확보하여 당항성을 중심으로 중국과 직접 교역할 수 있었으며, 대가야까지 정벌하였습니다. 진흥왕은 정복지마다 기념비를 세웠는데 이것이 바로 진흥왕 순수비입니다. 단약적성비, 북한산비, 마운령비, 창녕비, 황초령비 등이 있습니다. 

 가야는 변한 지역의 풍부한 철과 벼농사를 토대로 발전하여 6가야가 되었습니다. 초기에는 김수로가 낙동강 유역에 세운 금관가야를 중심으로 발전하였습니다. 풍부한 철 생산과 해상교통을 바탕으로 중계무역을 통해 번성하였습니다. 하지만 신라의 요청을 받은 고구려 광개토왕의 공격을 받아 금관가야는 쇠퇴하고 힘의 중심이 대가야로 옮겨갑니다. 대가야는 후기 가야 연맹을 이끌었는데 지금의 고령 지방을 중심으로 성장하였습니다. 하지만 백제와 신라의 틈바구니에서 힘을 쓰지 못하고, 정치적으로도 불안하여, 중앙 집권 국가로 발전하지 못하고 신라와 백제에 병합되고 말았습니다.

'역사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통일신라의 발전  (0) 2018.06.26
신라의 삼국통일  (0) 2018.06.24
신라와 가야의 발전  (0) 2018.06.24
백제의 성장  (0) 2018.06.23
고구려의 발전  (0) 2018.06.23
우리나라 고대 여러나라  (0) 2018.06.23

백제는 위례성시대, 웅진시대, 사비시대로 나뉘어 집니다. 온조와 비류의 이야기가 있는 위례성에서 문주왕의 웅진천도까지 한강유역을 차지하며 발전해왔습니다. 고이왕 때 관제를 정비하고, 공복을 제정하고, 율령을 반포하고, 목지국을 병합하였으며, 한강 유역을 완전히 차지하였습니다. 근초고왕 때 평양성을 공격하기도 하였고 이때 고구려 왕인 고국원왕이 전사합니다. 고국원왕은 백제와 전투 이전에 모용선비라는 강적과 싸우고 또 백제 근초고왕을 만나 고전을 면치 못하다가 전쟁터에서 죽은 고구려 유일한 왕이 되었습니다. 마한을 병합한 근초고왕은 요서, 산둥, 일본까지 진출하였습니다. 가야의 지배권을 행사하고, 왕위 부자 세습을 확립하였습니다. 침류왕때에는 동진에서 마라난타라는 사람이 백제로 와서 불교가 전래되었습니다. 비유왕때에는 신라의 눌지왕과 나제 동맹을 맺어 고구려의 남하정책에 대비하였습니다. 개로왕은 북위에 국서를 보내 백제를 도와달라고 요청하였습니다. 하지만 북위는 고구려와 싸울 생각이 없었고, 북위가 고구려에 사신을 파견하였습니다. 고구려는 백제가 북위와 함께 고구려를 치려고 했던 것을 북위의 사신을 통해 알게 됩니다. 그래서 백제 정벌의 기회를 노리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도림이라는 스님을 백제에 첩자로 보내 백제를 정탐하도록 하였습니다. 도림은 개로왕이 바둑을 아주 좋아한다는 사실을 알고 궁궐에 들어가 바둑을 함께 두기를 청하였습니다. 개로왕은 좋은 바둑상대를 만났다고 생각하며 수시로 도림과 바둑을 두었습니다. 개로왕의 신임을 얻은 도림은 왕권의 위세를 높여야 한다고 하며 대규모 공사를 건의하였습니다. 도림의 말대로 대규모 공사를 벌여 나라의 창고는 비어져 갔습니다. 살기 힘들어진 백성들은 개로왕을 원망하였으며 때는 이때다 라고 생각한 고구려는 백제를 공격하였ㅅ브니다. 그리고 한강유역을 고구려에 빼앗기고 개로왕도 고구려 군에 의해 생을 마감하였습니다. 그의 아들 문주왕은 웅진으로 천도하고 왕권은 많이 약화되어 귀족 들이 국정을 주도해 나갔습니다. 동성왕은 신라와 결혼동맹을 맺었으며 무령왕 때 22담로를 설치하여 왕족을 파견, 지방을 통치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성왕은 국호를 남부여로 고치고, 사비로 천도하였으며, 중앙 22부, 수도 5부, 지방 5방을 정비하였습니다. 불교를 장려하고 일본에 노리사치계라는 사람이 불교를 전파하기도 하였습니다. 중국의 남조와 활발한 교류가 있었으며 나제동맹으로 고구려 세력을 몰아내고 일시적으로나마 한강을 되찾았으나 진흥왕에 의해 한강 유역도 빼앗겼습니다. 관산성 전투에서 왕자 창(위덕왕)이 고립되자 성왕이 직접 구하려 가다가 신라의 복병을 만나 기습을 당해 전사하고 말았습니다. 백제의 마지막 왕인 의자왕은 윤충으로 하여금 대야성을 공격하여 함락시켜 대야성주인 품석을 죽였습니다. 품석은 김춘추의 사위로 김춘추가 애지중지하던 딸까지 죽어서 김춘추는 백제에 대한 원한이 깊었습니다. 그래서 김춘추는 고구려에 원병을 요청하다가 실패하고, 당나라와 군사동맹을 맺어 백제를 공격하여 백제는 멸망하고 말았습니다.

'역사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라의 삼국통일  (0) 2018.06.24
신라와 가야의 발전  (0) 2018.06.24
백제의 성장  (0) 2018.06.23
고구려의 발전  (0) 2018.06.23
우리나라 고대 여러나라  (0) 2018.06.23
고조선에 대하여  (0) 2018.06.2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