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근은 1879년 9월 2일 황해도 해주에서 태어났습니다.

등에 7개의 점이 있었다고 합니다. 

그의 부모는 북두칠성의 기운을 받았다는 의미로 안응칠이라고 불렀습니다.

어려서부터 한학을 공부하였으나 커가면서 무술에 열중하여 사격을 잘했습니다. 

그렇지만 교육과 민족계몽운동에 주로 힘을 쏟았습니다.

1909년초 안중근은 같은 뜻을 품고 있는 동지 11명과 동의단지회를 결성합니다.

그는 왼손 네 번째 손가락 마디를 끊으며 마음을 다잡기 위해 결의를 다졌습니다.

그래서 그가 찍은 손도장에 네 번째 손가락이 짧게 나타납니다.

일제의 침략이 더욱 심해지자 무력단체의 참모중장으로 활동 반경을 넓힙니다.

안중근의 아버지 안태훈은 동학군을 이끌며 관군에 쫓기는 김구를 보호해 주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어머니 조마리아, 동생들과 친척들까지 독립운동을 했다고 합니다.

독립운동을 위해 해외로 뿔뿔이 흩어진 그의 집안 정보는 현재 별로 없는 편입니다.

독립군 활동을 하며 일본을 포로로 잡으면 다시 놔주고, 놔준 일본인이 다시 독립군을 공격하여 큰 타격을 입게 되자 사람들은 안중근으로부터 떠나갑니다.

그러던 차에 이토히로부미가 하얼빈역에 온다는 소식에 안중근과 그의 동료들은 거사를 계획합니다.

거사를 함께 한 우덕순, 유동하, 조도선 등 전 정류장에서 대기하지만 실패하고

하얼빈역에 대기하고 있던 안중근은 이토히로부미를 암살하는데 성공합니다.

이토히로부미를 암살하고 "코레아 우레"를 외치다가 담담하게 붙잡혀 갑니다.

안중근은 러시아 재판을 받아야 했지만 일본의 압력으로 뤼순 감옥으로 이송되고 맙니다.

도마 안중근이라는 호칭은 카톨릭 세례명인 토마스를 한자식으로 발음한 것입니다.

그는 이토히로부미를 암살한 다음 독실한 가톨릭 신자였던 안중근은 고해성사를 요청했으나

교구장에게 거절을 당합니다.

하지만 그 밑에 있던 니콜라 빌렘 신부는 안중근의 고해 성사를 받아들였습니다.

독실한 신앙심을 가진 안중근에게 2011년 천주교는 살인을 했지만 시복 추진 대상자로 선정하였습니다.


감옥에 갇힌 아들에게 어머니는 다음과 같은 편지를 써서 또 한번 사람들의 심금을 울립니다.


장한 아들보아라

네가 어미보다 먼저 죽는 것을 불효라고 생각하면 이 어미는 웃음거리가 될 것이다.

너의 죽음은 한 사람것이 아닌 조선인 전체의 공분을 짊어진다

네가 항소를 한다면 그건 일제에 목숨을 구걸하는 것이다.

나라를 위해 딴 맘 먹지 말고 죽으라

대의를 위해 죽는 것이

어미에 대한 효도다

아마도 이 편지는 어미가 쓰는

마지막 편지가 될 것이다.

네 수의를 지어 보내니

이 옷을 입고 잘 가거라

어미는 현세에서 재회하길

기대하지 않으니

다음 세상에는 선량한 천부의 아들이 되어

이 세상에 나오너라


안중근이 이토히로부미를 저격한 이후 그의 장남은 일제에 의해 독살을 당합니다.

일본은 대중 기만술책으로 차남 안중생에게 일본에 공개 사죄하도록 합니다.

김구는 일본에 공개사죄하는 안준생을 죽일 계획까지 세웠다고 합니다.

하지만 나중에 일제의 압박에 의해서 꾸며진 거짓이라는 사실이 밝혀지게 됩니다.


순국하면 조선 땅에 묻어 달라는 안중근이었지만 현재 안중근의 유해는 아직 찾지 못했습니다.

유해는 반드시 찾아 우리나라 땅에 묻어주어야 할 우리들의 당면과제입니다.

'역사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조와 소현세자  (0) 2018.09.25
효명세자와 세도정치  (0) 2018.09.24
안중근 이야기  (0) 2018.09.24
묘청 서경천도 운동  (0) 2018.09.14
고려의 불교-천태종, 조계종  (0) 2018.09.10
삼국의 불상과 탑  (0) 2018.08.19

<을미사변 발생>

1895년 경복궁 옥호루에 난입하여 조선의 국모 명성황후를 시해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바로 을미사변이지요. 

일본 낭인, 칼을 쓰는 깡패 같은 무뢰배 놈들이 일국의 왕비를 시해한 끔찍한 사건입니다. 

<치하포 사건>

이 사건이 발생한 지 얼마 후 황해도 치하포 나루터 주막에서 국밥을 조용히 먹고 있던 조선 사나이가 있었습니다. 국밥을 먹고 있던 그 순간 그는, 조선인의 복장을 하고 주막집으로 들어오는 한 일본 사람을 보았습니다. 치하포 나루터는 일본인이 원래 일본 옷을 입고 돌아다니던 곳이었는데 왜 조선사람 복장을 하며 돌아다닐까? 하며 의심을 하며 그의 동태를 살폈습니다. 

그런 의심을 하고 있던 찰나 조선 복장을 한 일본 남자가 칼을 지니고 있던 모습을 보았습니다.

'아니, 저 놈은 왜 굳이 조선 복장을 하고 있으며, 그것도 모자라 칼을 지니고 있을까? 저 놈이 명성황후를 시해한 일본 깡패놈들 중 하나가 아닐까? 시해하고 여기로 도망한 놈 같구나. 만약 아니다 할 지라도 조선 복장을 하고 일본 칼을 가지고 다니는 놈은 언젠가 조선 사람을 해칠 것이다. 미리 손을 써야겠다. 내 저자를 죽여 국모를 죽인 원수를 갚아야겠다.'

슬쩍 일본 남자 앞으로 간 조선 사나이

"당신은 왜 조선 복장을 하고 다니시오. 그리고 그 칼은 또 무엇이오?"

"이런! 빠가야로!"

조선 사나이를 향해 칼을 뽑는다. 하지만 조선 사나이의 발길질이 벌써 일본 남자의 급소를 강타한다. 그리고 그 칼로 일본 남자를 처단한다. 그 일본 남자는 조선 사나이가 짐작한 대로 명성황후 시해 사건에 가담했던 일본 장교 쓰치다 였습니다.

이 치하포 사건으로 조선 사나이는 인천 교도소에 투옥됩니다.

<임금님의 전화로 사형집행을 면하다.>

사형이 언도 되어 사형 집행날을 기다리는 조선사나이

'난 조선사람으로 마땅히 해야 할 의로운 일을 했기에 여기서 죽어도 원한이 없다.'

사형 집행을 얼마 남겨 두지 않은 시점. 

"전하! 지금 인천 교도서에는 명성황후를 시해에 가담한 일본 장교 스치다를 처단한 조선 사나이가 사형집행을 기다리고 있다고 합니다." 뒤늦게 보고를 받은 임금은 급히 전화를 합니다. 이 전화기는 며칠 전 한양 궁궐과 인천 간에 개통되었던 전화기 였습니다.

"당장 그 조선인의 사형 집행을 멈추어라. 어명이다."

어명을 내린 이는 바로 고종이었고,

인천 교도소에서 사형 집행을 기다리던 조선 사나이는 김창수였습니다.

김창수가 누구인가?

바로 백범 김구 선생이었던 것입니다.

이 이야기는 백범 김구 선생의 자서전에 나오는 이야기입니다. 이당시 한양 외 전화가 개통된 곳은 인천이었는데 그것으로 인해 백범 김구 선생의 사형 집행을 막을 수 있었던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이게 공식문서로는 남아있지 않고 백범일지에 기록되어 있어 스치다가 민간인이라고 보는 시각도 있고, 명성황후를 시해한 일본 육군 중위로 보는 시각도 있습니다. 김구를 옹호하지 않는 입장에서는 '스치다는 민간인이다.', 김구를 옹호하는 입장에서는 '스치다는 명성황후를 시해한 일본인이다.' 라고 주장하지요.

고종의 전화로 목숨을 건진 김구 선생은 그후 중국으로 건너가 조선 독립운동을 위해 온 힘을 쏟았지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