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과 관련된 실종, 유괴, 납치, 성범죄 사건이 계속적으로 발생되고 있습니다.

정부에서도 아동 안전을 위해 아동복지법 31조에 의거하여 

학교에서 아동실종예방 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나

각 가정에서 늘 자녀들에게 실종 유괴 예방 수칙을 이야기하고 지도하여

귀한 우리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라나도록 해야겠습니다.


<실종 유괴 예방 수칙>

1. 부모님이나 선생님과 함께 약속한 길로만 다닙니다. 

등하굣길의 우범지역이나 안전 사각지역을 파악하여 아이에게 위험한 길을 미리 알려주고,

미리 약속한 안전한 길로만 다닐 수 있도록 이야기합니다.


2. 등하굣길에는 친구들과 함께 다니는 것이 좋습니다. 

혼자 다니면 범죄의 위험에 더 많이 노출되기 때문입니다.


3. 응급 상황 발생을 대비하여 자녀가 부모님 이름이나 전화번호를 외울 수 있도록 지도합니다.

그러나 모르는 사람이 다가와 부모님 개인 정보를 물어볼 시에는 절대로 알려주면 안된다고 해야 합니다.

범죄을 모의하는 사람이 부모님 정보를 알게 되면 범죄에 이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4. 모르는 사람이 "얘야, 너 참 착하게 생겼구나. 지금 내가 다리를 다쳐서 그러니 짐을 저기까지만 옮겨줄래?" 라고 접근하며 도움을 요청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럴 때 덜컥 도와주다가는 범죄에 노출될 수 있습니다. 이럴 때에는 예의도 중요하지만 정중하게 거절하는 것이 좋습니다. 

 정상적인 어른이라면 어린 아이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경우가 거의 없습니다.

 낯선 사람에게 예의바르게 행동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자신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 훨씬 더 중요하다는 것을 꼭 가르쳐야 합니다.


5. 위급한 상황에서는 큰소리로 도움을 요청하거나 호루라기를 불어보세요. 특히 CU편의점에서는 길을 잃은 아이를 일시적으로 보호하여 경찰과 보호자에게 인계해주는 <아이CU>캠페인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평소 아이들이 학교주변이나 등굣길 주변에 <아동안전지킴이집>이 어디 있는지 부모님이 함께 다니며 알려주고 위급 상황 발생 시 그 가게로 들어가 도움을 요청하도록 지도하십시오.


소중한 우리 아이를 관심과 사랑을 통해 훌륭한 어른으로 자라날 수 있도록 지도해 봅시다.


보직교사는 담당 업무를 총괄하며 추진해야 합니다.

그러다 보니 업무량이 가중되고 업무에 따른 책임도 져야 합니다.

그래서 초중등 선생님들은 업무량도 많고 실질적인 수당이나 부장 점수를 채우면 교육 공무원 승진에도 큰 영향을 주지 않기에 기피하고 있습니다.

특히 학교폭력이 심화되고 있어 각종 민원, 위원회 개최, 법적 소송 등 업무량 과다로 생활지도부장은 더더욱 담당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선생님들의 승진 규정을 보면 보직 교사를 8년정도 하면 부장 점수를 다 채울 수 있습니다. 

부장점수를 채우면 대부분 부장을 담당하려고 하지 않습니다.  

담임수당은 월 13만원으로 조금씩 인상되었는데 보직교사 수당은 월 7만원으로 15년동안 동결되고 있습니다.

 보직교사를 담당해봤자 교사 월급이 많이 올라가는 것도 아니고, 일만 늘어나니 보직교사를 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그러므로 15년동안 동결된 보직교사 수당을 현실화 하고, 봉사 정신과 긍지를 갖고 아이들을 지도하는 여건 형성이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교원 인사 평가 방법에서도 보직 교사 중 기피 하는 보직교사에게는 더 많은 인센티브를 주고 승진 점수에도 혜택이 있어야 할 것입니다.

 이에 서울시 교육청에서는 보직교사 승진 가산점 점수를 12년으로 늘렸습니다. 즉 승진을 하기 위해서 보직교사 점수를 만점 받으려면 12년은 보직교사를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어쩔 수 없는 정책이지만 교원들의 사기 진작 방안이 우선시 되어야 하고, 과중한 업무 부담과 월급 등 금전적 혜택도 함께 이루어져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부장교사들의 전문성 함양을 위해 지속적인 교직원 연수도 필수라고 생각합니다.

'교육'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실종 유괴 예방 수칙  (0) 2018.09.19
웹툰 작가 도전해 보는 것도 어떨까요?  (0) 2018.09.15
보직교사 하고 싶도록 유인해야...  (0) 2018.09.12
올바른 용돈 사용  (0) 2018.08.29
페스탈로치의 아이 사랑  (0) 2018.06.12
독일의 교육  (0) 2018.05.2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