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영동 송호관광지 캠핑도 할 수 있어 좋네요.


딸아이 정구게임이 있어 충북 영동을 찾아

이곳 저곳을 돌아보고

경치가 좋은 곳이라 꼭 한번 가야할 장소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영동 송호관광지가 

금강과 송림으로 주위 경관이 빼어나

가을 여행 인기 장소로 급부상하고 있습니다.


송호 관광지를 감싸는 금강과

100년이 넘은 소나무 숲은

우리 나라에서 몇 안되는 절경입니다.


소나무에서 연신 피톤치드를 발산하고 있어

삼림욕을 즐길 수 있고,

단풍이 물들어가고 있는 지금,

전국에서 많은 사람들이 캠핑을 하거나

사진을 찍으러 오곤 합니다.


사진을 취미로 하는 사람들은 이때를 놓칠세라

빼어난 절경과 단풍을 찍느나 여념이 없습니다.


캠핑을 위한 사이트가 220개,

카라반 10대(3-4인용 6대, 7-8인용 4대),

원룸 1동, 화장실, 급수대, 취사장 등

캠핑에 필요한 다양한 시설이 잘 구비되어 있습니다. 


카라반이 인기가 높은데

깨끗한 조리대와 전자레인지, 조리도구, 침실 등

기본적으로 숙박에 필요한 편의 시설이 잘 갖추어져 있습니다.

카라반은 11월까지만 운영한다고 합니다.


캠핑장 주변에는 산책로가 잘 조성되어 있는데,

특히 <양산팔갈 금강둘레길>은

총 6km로 금강의 절경을 감상하며 걸을 수 있어

많은 사람들이 찾는 명소입니다.


주변에는 영국사와 천태산 등의 관광지

덕승관에서 짜장면 한그릇

옥계폭포에서 절경 감상 등

볼거리가 많으니 이번 가을에는

영동을 찾아 힐링해 보세요.

저는 이번 주말 다녀오려고 합니다.


송호관광지 입장료

성인 2000원

청소년 군인 1500원

어린이 1000원


송호관광지 텐트 사이트 1박 : 10000원

3-4인용 카라반 : 6-10만원

7-8인용 카라반 : 10-15만원

원룸 : 8-12만원


나홀로 캠핑을 떠나볼까?


올 가을에는 겨울이 오기 전 나홀로 캠핑을 떠나보려 합니다.

올 겨울은 유독 춥다고 하니 벌써부터 걱정이 됩니다.

겨울 캠핑은 못해 봤지만 가을 캠핑은 나름대로 운치가 있어 가끔 떠나곤 했는데,

아무 제약 없이 나 혼자 가는 것이 오히려 재미있습니다.


그동안 쌓여 있던 마음의 짐을 캠핑장에 펼쳐두고

하나하나 남겨두고 올 수 있어, 집에 오면 개운함마저 느껴집니다.


제가 주로 갔던 곳은 강원도홍천, 청양 칠갑산입니다.

그중 홍천은 여름에는 오션월드, 

겨울에는 대명스키장, 

봄가을 캠핑장으로 자주 찾아가게 됩니다. 


 예전 중고차도 마음에 드는 차가 있길래 전화해보니 

홍천 중고차 시장에 있어서 사러 갔었는데 

홍천과 저하고는 관련이 깊은 것 같네요. 

 홍천까지는 제가 사는 곳에서 2시간 넘게 달려야 나오는 동네인데, 

왜 자꾸 그곳이 마음에 끌리는지 모르겠네요.


 나홀로 캠핑, 솔캠을 떠나기로 하고 짐을 정리해 봅니다.

가스 버너, 조리 도구, 차박용 매트 등등등


도착하여 의자에 앉아 주변 경치를 말없이 바라보고 감상합니다.

직장 생활하느라 쳐다보지 않았던 주변 경치가 너무 아름답습니다. 

조용히 책을 꺼내 책을 읽습니다.

바람이 사각사각 불어와 책읽기를 방해하지만,

그래도 캠핑장에서 읽는 책은 머리에 쏙쏙 잘 들어옵니다.


옆 텐트에서는 일가족이 와서 아이들과 놀아주고, 

음식도 하며 즐겁게 시간을 보냅니다.


가을 캠핑은 여름캠핑보다 사람들이 많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조금 소음을 발생해도 될 것 같아,

차 안에 있던 기타를 꺼내 핑거스타일 주법으로 연주를 해 봅니다.


그러다 출출하면 간단하게 라면과 즉석밥으로 때웁니다.

어둑해지면 장작과 낙엽으로 모닥불을 피워가며 

추위를 이겨내고, 대자연과 함께 됨을 느껴봅니다.


텐트는 가지고 가지 않습니다.

차 안에서 차박을 합니다.

차 안에서 이불 펴고, 

침낭속으로 쏙 들어가서 한 숨 자다보면 

추워서 잠이 깨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상쾌한 바람이 제가 살아있음을 느끼게 해 줍니다.

그러다가 다시 잠이 듭니다.


아침에 몸이 찌푸둥하지만 

자연속에서 하루를 보냈다는 것이 뿌듯합니다.

찬 물로 세수를 하고, 커피 한잔 끓여 마시고, 

주변 정리를 한 후 해장국집으로 이동하여

아침을 먹고 집으로 돌아옵니다.


오늘도 솔캠. 혼자 즐기는 나만의 차박. 

가을의 눈부신 단풍과 함께 밤하늘 별을 바라보며 힐링을 하고, 

대자연의 기운을 받아 활기찬 직장생활을 하게 해 줍니다.

자연속에서 신선한 공기를 마셔서 그런지

머리도 안아프고, 기분마저 상쾌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