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발렌시아 이강인 선수.

개인적으로 아시안게임에 축구 대표선수로 뛰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언제 골이 터지나? 하고 관심있게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드디어 오늘 1군 무대에서 데뷔골 작렬시켰습니다.

상대는 전통 강호 레버쿠젠(독일)

백넘버 34번을 달고

후반 33분쯤 교체 투입된 이강인 선수는 후반 42분쯤 후벤 베주 선수의 크로스를 문전에서 

헤딩골을 만들어 냈습니다.


골 뿐만 아니라 몸 움직임도 경쾌하여 발렌시아의 중요 선수라는 것을 입증하였습니다.

이날 이강인의 골을 포함하여 레버쿠젠을 3대0으로 제압하였습니다.

이강인 선수는 2001년생으로 만으로 17세 입니다.

일찌감치 2011년 스페인 발렌시아 유소년팀에 입단하여 발군의 기량을 뽐내자, 

스페인 명문 레알마드리드와 영국 맨체스터시티 등에서 영입을 하려고 하였습니다.

그러자 발렌시아 구단은 2022년까지 이강인과 계약하며 8000만 유로의 바이아웃 조건을 내걸었습니다.

즉 이강인을 데리고 가고 싶은 구단은 최소 8000만 유로 이상을 내고 데려가야 한다는 조건입니다.

8000만 유로면 얼마냐? 한국돈으로 대충 따져보니 약 1060억원 정도나 되는군요.

그만큼 발렌시아 구단이 이강인을 아낀다는 의미입니다.

앞으로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발군의 기량으로 득점도 많이 하는 이강인 선수가 되었으면 합니다.

이강인 파이팅!!!


 제가 어렸을 때 동네 꼬마들 모두 모여 텔레비전에서 김일 레슬링 시합을 보며 박치기로 상대를 쓰러뜨릴 때 뭔지 모를 쾌감이 있었습니다. 레슬링 중계가 끝난 후에는 인근 학교의 잔디밭에 가서 레슬링 놀이를 하며 즐겁게 놀았던 추억이 새록새록합니다. 그런데 그 김일 선수를 가르친 사람이 바로 역도산이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역도산이란 인물은 누구일까? 궁금해졌습니다.

역도산

1. 본명 - 김신락

2. 태어난 해와 태어난 곳 - 1924년 함경남도 홍원군

3. 요코즈나를 꿈꾸며 일본 스모계에 뛰어들었으나, 차별과 냉대로 스모계를 떠난 후 프로레슬링에 뛰어들어 하와이에서 1년여동안 훈련을 하고 일본으로 돌아온다.

 역도산은 타고난 씨름꾼으로 힘이 장사였고, 레슬링 기술도 상당히 뛰어났습니다. 때는 1954년 역도산은 미국인 프로레슬러인 샤프형제와의 시합이 있었습니다. 일본은 미국의 원자탄 투하로 무조건 항복하고 패전의 시름이 있었던 시기였으므로 미국인과의 시합을 일본인들은 매우 관심있어 하였습니다. 지금으로 말하면 한일전 경기에서 무조건 이겨야 하는 그런 감정이 아니었을까 합니다. 그런데 역도산이 가라테 춉 등의 화려한 기술로 샤프 형제를 제압하였습니다. 태평양 전쟁에서 일본을 패망시킨 미국 선수를 쓰러뜨리자 일본은 그야말로 난리가 났습니다. 이 시합으로 역도산은 일본의 영웅이 되었습니다. 즉 역도산은 태평양 전쟁의 원수인 미국을 응징하는 정의의 사도라고 할까요?

 함경남도 출신이므로 북한에서는 열사의 칭호를 얻게 되었고, 레슬링과 사업으로 큰 돈을 벌게 된 역도산은 1963년 방한하여 조국을 돕겠다는 말을 하였습니다. 이 해에 그는 의문의 죽음을 맞이합니다. 일각에서는 역도산은 미국을 응징하는 정의의 사도이므로 한국인이 아닌 일본인이 되어야 했는데, 방한하여 자신은 한국인이다 라고 말해 죽음을 당하지 않았나 추측을 하고 있습니다.

 하여간 1963년 도쿄 아카사카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야쿠자 깡패와 시비가 붙어 칼에 찔립니다. 하지만 상처가 그리 깊지 않아 수술이 잘 되었으나, 복막염으로 재수술 하였으나 안타깝게도 세상을 떠납니다.

 역도산의 제자에는 김일, 안토니오 이노키, 자이언트 바바 등 기라성 같은 레슬러가 있었습니다. 그중 안토니오 이노키는 김일과도 경기를 하여 우리나라 사람들이 잘 알고 있습니다. 정치인으로도 변신한 이노키가 말하길 칼에 찔린 후 수술한 곳이 산부인과이므로 외과적 수술이 미흡했다고 하고, 수술 뒤 가스가 몸밖으로 배출되어야 하는데 그 전에 누군가 음료를 마시게 하여 그것이 결정적인 사인이 되었다고 말합니다.

 이노키가 김일과 시합을 하며 재미있는 표정을 지으며 경기하는 모습을 유투브에서도 살펴볼 수 있습니다. 그 시합에서 이노키를 나쁜 선수라고 생각하며 김일 선수가 혼내주었으면 하고 생각했던 어렸을 때 기억이 납니다. 그런데 그 선수가 한국인이었던 역도산을 존경하며 북한에 32번이나 다녀오고, 역도산 묘소도 주기적으로 찾는다고 하니 어렸을 때 이노키를 싫어했던 것이 잘못되었다고 생각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