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세라티를 가기 위해
카사 바뜨요 앞으로
8시에 모였다.
우리 가족처럼 현지 가이드를
예약한 사람이 매우 많았다.
우리나라 버스로 치자면
45인승 버스인 것 같다.
그러나 사람은 45명이 넘는 것 같이
사람이 많았다.

♡화 여자분 가이드의
설명을 들으며 몬세라티로
이동하였다.

몬세라티 초입에 들어서자
이건 뭐 장관이 따로 없었다.
주차장에서부터 성당까지 걸어가면서
계속 설명을 해 주었지만

카메라 셔터를 누르느라
정신이 없었다.

검은 성모상의 구슬을 만지며
기도를 하면
소원을 들어 준다고 가이드가
설명해 주었다.
난 구슬을 만지며 가족의 건강을
빌고, 개인적인 나쁜 성격도
고쳐달라고 기도를 올렸다.

성당을 나와 이젠 저 멀리 보이는
십자가의 길을 향해 출발했다.
왕복 1시간 거리에 있다고 했다.
길을 따라 올라가는데
한국말이 정말 많이 들렸다.
스페인 이곳까지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는 것이다.
상쾌한 공기와 절경을 감상하며
올라갔다가 내리막을 걸어가니
십자가가 우리를 반겨 주었다.

이곳에서 바라보는 몬세라티의 바위
주변 경치는 또 다른 자연의
아름다움을 선사해 주었다.
주변의 우리나라 사람들도
자연의 경치와 잘 어우러지게
자신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느라
여념이 없었다.
나 또한 절경의 모습에
자연이 이렇게도 아름다울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배가 출출하여 성당 밑 식당에서
간단하게 요기를 하였다.
뭐 그리 맛있는 음식이 없다고
가이드가 말해서
빵과 감자, 닭고기를
사서 먹었다.
그런대로 맛이 괜찮았다.

이제 1시가 다 되
몬세라티 수도원 소년 합창단의
10분 동안의 공연을 보러
성당으로 올라갔다.
성당에 들어서니
벌써 사람들이 꽉 차 있어서
빈 자리가 없었다.
자리를 잡고 싶다면
조금 일찍 가서 자리를
잡아야 한다.
소년들이 입장하여 사람의 목소리로
낼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소리로
여행객들의 귀를 편안하게
만들어 주었다.

실제로 이곳 합창단은 매우
인기가 있어
경쟁률이 심할 때는 몇 천대 일이
될 정도로 엄청나게 입학하기
어려운 학교라고 한다.

시간이 좀 더 있다면 이곳
몬세라티에서
제대로 된 힐링을 하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이곳에서 사는 사람들은
정말 행복하고
아무 걱정없이
자연에 순응하고 수도하며
즐거운 삶을 살아가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여러 곳 가본 곳 중
자연 경관이 빼어나고
의미 있는 장소라서
다른 사람에게
꼭 추천하고 싶은 장소이다.




'여행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페인 톨레도 여행  (0) 2019.01.20
일방적인 마드리드 아파트 예약취소  (0) 2019.01.19
스페인 몬세라티  (0) 2019.01.18
피카소 미술관  (0) 2019.01.15
기차타고 피게레스를 가다  (0) 2019.01.13
가우디 투어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  (0) 2019.01.13
메시와 수아레스를 가까이서 보다.

오전은 피카소 미술관,
오후는 바르셀로나 대성당
관람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18시30분에 열리는 바르셀로나
홈경기를 보러 갔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인터넷으로 예매하고
티켓을 프린트하여
가져갔습니다.

관람석은 메시나 수아레스 얼굴이
뚜렷하게 보이는
좌석이었습니다.
요금은 4인가족 해서
80만원이 넘게 들었습니다.

비싼 요금을 지불하고
관람을 해야 해서
예약을 할까 말까 하다가
언제 내가 메시의 축구경기를
직관할 기회가 있겠는가,
메시 은퇴하기 전에 봐야 되지 않겠는가 싶어
보게 된 것입니다.

물론 높은 층의 좌석은 몇 만원이면
표를 구입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 좌석은 선수의 얼굴을
거의 보이지도 않는
좌석이라는 것을 축구장 와서
느꼈습니다.

드디어 선수들이 몸을 풉니다.
오늘 제가 보고 싶었던 메시 선수도
몸을 이리저리 왔다갔다
준비운동을 합니다.
그리고 슈팅 연습  즉 프리킥 연습을
3번 했는데
3번 모두 골대 구석에
정확히 꽂히는 것이었습니다.

역시 메시라는 말이
절로 나왔습니다.

드디어 경기 시작.
저는 메시에게  시선을 집중하고
경기를 관람하였습니나.
그런데 제가 보기에는
설렁설렁, 어슬렁 어슬렁
이렇게 몸을 움직입니다.
하지만 그게 단순한 어슬렁이
아닙니다.
자신이 공을 잡으면
같은 편 공격수에게
송곳 패스를 해 줍니다.

즉 기회를 엿보다가
공격의 물꼬를 만들어 주는 역할을 합니다.

메시의 발끝에서 시작되어
수아레스의 마무리
드디어 1골이 터졌습니다.

두번째 골은 메시의 감각적인 왼발 슛
세번째 골은 수아레스의 멀티 골

이렇게 3대0으로 승리를 합니다.
상대팀 에이바르도 열심히 했는데
바르셀로나가 워낙강해서
완패를 당했습니다.

직관온 느낌은
1.골이 많이 나서 좋다.
2. 그 많은 좌석이 거의 찼다.
축구의 열기가 대단하다.
3. 메시 유니폼이 155유로나 한다.
몇 만원이면 조카들 선물로 주고
싶었는데 너무 비싸서 패스.
4.직관 온 한국 사람들이 많았다.
5. 영국 갔을때 손흥민 경기를 안 본것이
후회된다.
6.메시와 수아레스의 얼굴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어 좋았다.
7. 경기가 물 흐르듯 빠르게 진행되어
90분이 어떻게 지났는지
박진감 넘치는 경기였다.
피카소 미술관 관람


오늘도 아침을 8시에 먹고
9시10분쯤 숙소를 나섰다.
첫번째 탐방지는 바르셀로나 대성당이었다.
숙소에서 구글지도를 켜니 약 15분이면
 도착하는 거리에 있었다.

일요일이라 미사드리는 모습도 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찾아갔습니다.

하지만 관광객 출입금지라고
경비원이 2시에 다시 오라고 합니다.
그래서 바로 피카소 미술관으로
갔습니다.
바르셀로나 대성당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하고 있어 어렵지 않게
찾아갔습니다.
이곳도 백팩은 1유로 넣고
가방보관함에 넣은 후
관람해야 합니다.
관람 후 가방보관함을
열쇠로 열면
1유로가 다시 나옵니다.

그런데 달리미술관과는 다르게
사진 촬영을 허용하지 않는 것입니다.
핸드폰을 만지작거리면
어느새 관리요원이 다가와
 No photo라고 말하며
사진찍는 것을 못하게 합니다.

그림을 하나하나 살펴보니
젊었을때는 그래도
사실과 같게 그림을 그렸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여기서 처음 안 것이
피카소가 풍경화도 그리고
도자기도 디자인하고
정물화도 그렸다는 것을
처음 알았습니다.

그런데 다른 전시실로 갈수록
그림의 형태가 난해해집니다.
사실은 저는 이게 그림이냐 하는 정도의
작품도 더러 눈에 띄었습니다.
초등학생이 낙서한듯한 그림을
제  안목으로 이해한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여기 와서 피카소를 검색해보니
도자기도 만들었고
또 한국전쟁의 이픈 기억을 표현했다고 합니다.
정말 다재다능한 예술가라고
생갹했습니다.

한국어로 된 해설을 들을 수 있는
단말기도 대여할 수 있는데
피카소 작품 이해에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