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은 없다. 잘 나가는 스타벅스

스타벅스 로고

우리나라의 자영업자들이 성공하기는 참 어렵습니다.

퇴직금을 가지고 너도나도 뛰어들다가는

현재와 같은 불황기에 본전은커녕 망하기 십상입니다.

그런데 불황은 없다.

라고 외치는 것 같은 커피전문점이 있습니다.

바로 스타벅스입니다.

스타벅스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임대료가 비싼곳으로

유명한 강남대로에 두 개의 점포를 오픈하였다고 합니다.

스타벅스는 강남에서 건물주가 임대료를 너무 많이 올려

철수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영업이 안돼서 문을 닫는 경우는 없다고 합니다.


하루 50만명 이상 이용할 것으로 추정되는

스타벅스 코리아의 실적도 엄청납니다.

지난해 매출이 1조 2634억으로

영업이익이 1144억원이나 됩니다.

올해도 3분기까지 영업이익이 1015억원이나 되니,

작년 실적을 훌쩍 뛰어 넘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스타벅스에는 불황이 없다. 

왜 그런지 알아보겠습니다.

우선 지난 포스팅에서도 말했듯이

종이 빨대를 전면 도입하여 환경을 생각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스타벅스 매장에 공기청정시설을 설치한 것도

손님들에게 인기를 끄는 이유 중 하나입니다.

또 전 매장을 직영제로 운영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직영제이다보니 상권이 괜찮다 싶으면

핵심 상권에 곧바로 오픈이 가능한 구조입니다.


건물주들도 스타벅스가 들어오는 것을 매우 반깁니다.

스타벅스가 있다는 것이 건물의 가치를 높여주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건물주들은 스타벅스에게

우리 빌딩에 들어오라고 의뢰를 먼저 하기도 합니다.


스타벅스가 이렇게 인기를 끌고 있으니 미국 본사는 흐뭇할 것입니다.

아메리카노 한잔 당 200원 정도의 로열티를 받고 있기 때문입니다.

잘 키운 글로벌 체인점이 어마어마한 부를 창출해주고 있습니다.

참 부럽습니다.

우리나라도 이런 글로벌 체인점이 언제쯤 탄생할 지 궁금합니다.

지금 이 순간 그래도 스타벅스 커피가 생각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