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시 여권 분실

해외여행 시 여권분실

경제력 향상으로 우리나라 사람들의 외국여행이 많아졌습니다. 

예전에는 해외여행이 사치 또는 큰 자랑거리로 여겨졌으나, 지금은 대중화된 일입니다.

그런데 해외여행 시 여권을 분실하면 참 난감합니다.

대한민국 국위가 향상됨에 따라 무비자로 갈 수 있는 국가가 많아져

한국 여권을 노리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한국 여권을 소매치기 하여 상당한 가격에 팔 수 있기 때문입니다.


범죄 조직에서는 분실된 여권에 사진을 교체하여

범죄자들의 신분을 세탁하거나 불법 체류를 하면서 범죄를 저지르기도 합니다.

이렇게 되면 뜻하지 않게 내가 범죄자로 오인되어 고초를 겪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므로 우선 가장 좋은 것은 여권을 분실하지 않는 것입니다.

(해외여행 준비 시 여권 및 물품 분실에 대비하여 여행자보험을 꼭 들고 여행을 가십시오.)

제 개인적으로는 복대 지갑에 여권을 넣는 방법이 가장 좋은 것 같습니다.

물론 호텔에서 나올 때에는 여권을 금고에 넣어 두면 좋습니다.

(그런데 여권을 항상 가지고 다녀야 한다고 하는데, 여지껏 한번도 여권을 보자는 경찰이 없었으니, 앞으로도 저는 호텔에 두고 다닐 작정입니다.)

그리고 항상 여권이 어디에 있는지 확인합니다.


여권 분실을 대비하여 여권 사본과 여권용 사진 2매를 가지고 가야 합니다.

혹시라도 여권을 분실하면 가까운 경찰서를 방문하여 분실신고를 합니다.

물건까지 잃어버렸다면 분실목록을 신고하고 확인증을 받으면 귀국 후 여행자 보험에서

어느정도 보상을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또 해외의 한국 대사관이나 영사관에 가서 여권 분실 신고를 하고

여행증명서나 단수여권을 발급 받습니다.


다음은 여권 분실 사례입니다.

1. 이것은 제 조카 이야기입니다. 

유로패스 기차 여행 중에 경찰 복장을 한 사람이

표 검사를 한다기에 지갑과 여권을 보여 주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그 사람들이 지갑을 살펴보더니 돌려주더라고 합니다.

물론 여권도 돌려 주었습니다.

그리고 황급히 경찰 복장한 사람이 갔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지갑에 있던 돈이 모두 없어졌다고 합니다. 

그나마 여권을 가져가지 않아 낭패는 보지 않았는데,

그때 여권까지 훔쳐 달아났다면 큰일 날 뻔 했습니다.

경찰 복장을 한 사람도 경찰이 아닐 수 있으니, 주의 해야 합니다.

그러므로 여권 같은 것을 보여달라고 하면 경찰서에 가서 보여주겠다.

또는 여권이 호텔에 있다. 라고 말하면 될 것 같습니다.

(물론 호텔에 있으면 원래는 안된다고 하는데,

경찰복장을 한 사람도 가짜니까 뭐라하지 않겠지요.)


2. 소매치기를 당하는 경우입니다.

여권이 든 백을 들고 다니다가 오토바이 소매치기가

백을 낚아채 도망가면 여권을 찾기 어렵습니다. 


3. 드문 경우지만 가이드가 여권을 모두 잃어버리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가이드들이 여권을 잘 챙겨야 할 것 같습니다.


4. 한국 관광객에게 약이 든 음료나 술을 먹게 한 후 정신을 잃으면

여권을 훔쳐가는 경우도 있다고 하니, 각별히 조심해야 합니다.


여권은 해외에서 대한민국 국민임을 증명하는

유일한 신분증이므로 챙기고 또 챙겨야 합니다.

여권을 분실하면 모처럼 좋은 여행을 왔다가

완전 낭패를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