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74년 중국 산시성 린퉁현 여산 남쪽 기슭에서 우물을 파던 농부가 있었습니다. 그의 이름은 양취위안이었는데 그는 우물을 파다가 철조각과 도기 인형 조각을 발견하였습니다. 양취위안과 친구들은 별 이상한 조각이 나온다고만 생각했지 크게 신경쓰지 않았습니다. 그러던 중 수도시설 담당자인 팡수민이 우물작업의 진척이 더디자 현장을 찾게 됩니다. 평소 고고학에 관심을 갖고 있던 그는 도기 인형과 철조각을 보고 이건 진나라 시대의 도기가 아닌가 생각하며 박물관에 알리면서 본격적으로 발굴을 시작하게 됩니다. 그리하여 발굴해 보았더니 지하에는 흙으로 만든 병사 인형들로 이루어진 군대를 발굴하였습니다. 도대체 이 군대들은 왜 지하에서 있는 것일까 생각해 보았습니다. 그건 기원 전 210년에 죽은 진의 시황제를 지키는 일이었습니다. 

  • 진 시황은 조나라에 인질로 갔던 자초의 아들이라고 전해집니다. 여불위라는 사람이 자초의 인물됨을 보고 그를 후원합니다. 어느 날 자초가 여불위의 집에 가서 여불위가 총애하는 여인을 보았는데 그녀를 잊지 못해 전전긍긍합니다. 자초는 여불위에게 그녀를 달라고 하여 안된다고 하였으나 결국 자초의 여인이 됩니다. 하지만 이미 여인의 배 속에는 여불위의 자식이 잉태되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게 바로 시황제라고 사마천의 사기에 전해집니다. 어찌하여 여불위의 소생인 시황제가 왕위에 올랐습니다. 태후(여불위가 자초에게 넘겨준 시황제의 엄마)는 어느 날 여불위를 만나 다시 예전처럼 되기를 원합니다. 하지만 이 일이 발각되는 날에는 시황제에게 죽임을 면치 못할 것 같아 노애라는 사람을 소개해 줍니다. 노애를 환관으로 위장시켜 태후궁으로 보낸 것입니다. 태후는 노애를 총애하다가 결국 노애의 애까지 가지게 됩니다. 정말 큰일입니다. 그리하여 태후는 시황제에게 말하여 멀리 떨어진 곳으로 가서 살겠다고 합니다. 그곳에서 태후는 노애의 애를 낳고 살아가다가 그 사실이 시황제에게 발각되어 노애를 죽이고자 합니다. 그러자 노애가 역모를 꾀하다가 죽게 되고 그 일로 여불위까지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게 됩니다. 태후도 유폐당합니다. 이런 우여곡절을 겪은 후 진시황은 나라의 힘을 키우며 그의 천하를 만듭니다. 하지만 이 이야기는 사마천의 사기에 전해오는 이야기로 사실 여부가 불분명하다고 합니다. 여불위의 자식이라는 것, 자초를 왕위에 올렸다는 것 등등이 일부러 진 시황제를 폄하하려는 의도가 아닌가 하고 이야기를 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 china의 어원인 진나라는 시황제의 부국강병책으로 춘추전국시대를 통일하였습니다. 중국 최초 통일 국가를 만든 것입니다.  강한 국가만이 난세를 극복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진나라를 강하게 하기 위해 한비자의 법가 사상을 통치이념으로 내세웁니다. 즉 법가 사상에 근거하여 강력한 법치로 부국 강병을 이루고 기원전 221년에  춘추전국 시대를 통일한 것입니다. 중국을 통일한 후 <나는 이제 최초의 황제다. 앞으로는 폐하라고 부르도록 한다.>라고 하며 최초의 황제 즉 시황제로 즉위를 합니다. 시황제로 즉위한 후 군현제의 운영과 관료제의 도입으로 중앙집권을 강화시킵니다. 그는 진나라를 효율적으로 통치하기 위해 화폐와 문자와 도량량형까지 통일을 하였습니다. 그래야만 나라를 통치하는데 유리한 점이 훨씬 많기 때문입니다. 여기서 도량형이란 길이, 부피, 무게 등과 관련된 단위를 통일하였다는 것입니다. 도는 길이 및 길이를 재는 자, 량은 부피 및 부피를 재는 도구(되나 말), 형은 무게 및 무게를 재는 저울을 뜻하는 것입니다. 

  • 이런 진시황의 강력한 법가 사상에 근거한 통치와 중앙집권에 대해 유가 사상가들의 반발과 비판을 가져오게 됩니다. 그러자 진시황은 유가 사상가들에 대한 가혹한 탄압을 하게 합니다. 그게 바로 분서갱유입니다. 승상 이사가 주장한 탄압 정책으로 역사서, 의약서, 농업서적 등 실용서적을 제외한 모든 책을 불사릅니다. 그리고 유가 사상가들을 처형 또는 생매장하여 강력하게 사상을 통제합니다. 이로써 유가 사상은 크게 위축됩니다. 북방에서는 중국을 괴롭히는 흉노가 발호합니다. 시황제는 흉노를 토벌하기 위해 만리장성을 쌓아 흉노가 중국땅을 다시 넘보지 못하도록 하고자 합니다. 춘추전국시대의 성벽들을 하나하나 연결하는 대역사를 시작하여 만리장성을 건설한 것입니다. 강력한 대제국을 건설한 시황제는 영원한 삶을 꿈꾸었습니다. 그리고 황제의 권력을 영원히 누리고 싶었습니다. 그리하여 신하들에게 불로초를 구해오라는 명령을 하달합니다. 명령을 받은 사람들은 전국 각지를 돌아다녀보기도 하고 다른나라까지 가서 찾아보았지만 그 어디에서도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결국 그는 불로초를 얻지 못하고 기원 전 210년 진나라 전국을 돌아보는 순행중에 49살을 일기고 숨을 거두고 맙니다. 시황제가 죽은 후 그의 가혹한 법치와 대규모 토목 공사에 불만을 품은 농민들의 봉기가 일어나 기원 전 206년에 진은 역사속으로 사라지고 맙니다.

  • 진시황의 병마용갱은 아직도 발굴 중이고 복원중입니다. 지난 번에 가보니 관광객이 엄청 많고 입장료로 비싼 편입니다.  진사황의 사후세계를 지키고 있는 지하 군대의 모습은 규모도 입이 벌어질 정도로 웅장하고 병사들의 모습도 장관입니다. 마치 살아있는 듯한 느낌을 주는 도기 인형의 군사들은 열을 잘 지어 서 있었으나 군데군데 파손된 곳도 있었습니다. 그런 것들을 한쪽에서 모아 놓고 복원하고 있는 작업실이 보였습니다. 중국 시안에 가시면 꼭 들러야 할 필수 코스인 진시황릉 병마용갱은 우리들을 벅찬 가슴으로 만들어 줄 것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