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와 수아레스를 가까이서 보다.

오전은 피카소 미술관,
오후는 바르셀로나 대성당
관람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18시30분에 열리는 바르셀로나
홈경기를 보러 갔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인터넷으로 예매하고
티켓을 프린트하여
가져갔습니다.

관람석은 메시나 수아레스 얼굴이
뚜렷하게 보이는
좌석이었습니다.
요금은 4인가족 해서
80만원이 넘게 들었습니다.

비싼 요금을 지불하고
관람을 해야 해서
예약을 할까 말까 하다가
언제 내가 메시의 축구경기를
직관할 기회가 있겠는가,
메시 은퇴하기 전에 봐야 되지 않겠는가 싶어
보게 된 것입니다.

물론 높은 층의 좌석은 몇 만원이면
표를 구입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 좌석은 선수의 얼굴을
거의 보이지도 않는
좌석이라는 것을 축구장 와서
느꼈습니다.

드디어 선수들이 몸을 풉니다.
오늘 제가 보고 싶었던 메시 선수도
몸을 이리저리 왔다갔다
준비운동을 합니다.
그리고 슈팅 연습  즉 프리킥 연습을
3번 했는데
3번 모두 골대 구석에
정확히 꽂히는 것이었습니다.

역시 메시라는 말이
절로 나왔습니다.

드디어 경기 시작.
저는 메시에게  시선을 집중하고
경기를 관람하였습니나.
그런데 제가 보기에는
설렁설렁, 어슬렁 어슬렁
이렇게 몸을 움직입니다.
하지만 그게 단순한 어슬렁이
아닙니다.
자신이 공을 잡으면
같은 편 공격수에게
송곳 패스를 해 줍니다.

즉 기회를 엿보다가
공격의 물꼬를 만들어 주는 역할을 합니다.

메시의 발끝에서 시작되어
수아레스의 마무리
드디어 1골이 터졌습니다.

두번째 골은 메시의 감각적인 왼발 슛
세번째 골은 수아레스의 멀티 골

이렇게 3대0으로 승리를 합니다.
상대팀 에이바르도 열심히 했는데
바르셀로나가 워낙강해서
완패를 당했습니다.

직관온 느낌은
1.골이 많이 나서 좋다.
2. 그 많은 좌석이 거의 찼다.
축구의 열기가 대단하다.
3. 메시 유니폼이 155유로나 한다.
몇 만원이면 조카들 선물로 주고
싶었는데 너무 비싸서 패스.
4.직관 온 한국 사람들이 많았다.
5. 영국 갔을때 손흥민 경기를 안 본것이
후회된다.
6.메시와 수아레스의 얼굴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어 좋았다.
7. 경기가 물 흐르듯 빠르게 진행되어
90분이 어떻게 지났는지
박진감 넘치는 경기였다.
피카소 미술관 관람


오늘도 아침을 8시에 먹고
9시10분쯤 숙소를 나섰다.
첫번째 탐방지는 바르셀로나 대성당이었다.
숙소에서 구글지도를 켜니 약 15분이면
 도착하는 거리에 있었다.

일요일이라 미사드리는 모습도 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찾아갔습니다.

하지만 관광객 출입금지라고
경비원이 2시에 다시 오라고 합니다.
그래서 바로 피카소 미술관으로
갔습니다.
바르셀로나 대성당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하고 있어 어렵지 않게
찾아갔습니다.
이곳도 백팩은 1유로 넣고
가방보관함에 넣은 후
관람해야 합니다.
관람 후 가방보관함을
열쇠로 열면
1유로가 다시 나옵니다.

그런데 달리미술관과는 다르게
사진 촬영을 허용하지 않는 것입니다.
핸드폰을 만지작거리면
어느새 관리요원이 다가와
 No photo라고 말하며
사진찍는 것을 못하게 합니다.

그림을 하나하나 살펴보니
젊었을때는 그래도
사실과 같게 그림을 그렸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여기서 처음 안 것이
피카소가 풍경화도 그리고
도자기도 디자인하고
정물화도 그렸다는 것을
처음 알았습니다.

그런데 다른 전시실로 갈수록
그림의 형태가 난해해집니다.
사실은 저는 이게 그림이냐 하는 정도의
작품도 더러 눈에 띄었습니다.
초등학생이 낙서한듯한 그림을
제  안목으로 이해한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여기 와서 피카소를 검색해보니
도자기도 만들었고
또 한국전쟁의 이픈 기억을 표현했다고 합니다.
정말 다재다능한 예술가라고
생갹했습니다.

한국어로 된 해설을 들을 수 있는
단말기도 대여할 수 있는데
피카소 작품 이해에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여행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피카소 미술관  (0) 2019.01.15
기차타고 피게레스를 가다  (0) 2019.01.13
가우디 투어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  (0) 2019.01.13
구엘공원 스페인2일차  (0) 2019.01.12
바르셀로나 숙소  (0) 2019.01.11
헬싱키공항 면세점 썬크림 가격  (0) 2019.01.10
달리 박물관

여행 4일차.
오늘은 달리미술관에 간다.
숙소에서 집사람이 아침을 김치찌개를
해줘서 정말 맛있게 먹었다.
8시30분쯤 우버를 불러
바르셀로나 산츠역에 갔다.
팁주고 내렸더니 우버 앱에서
또 기사를 위해 팁을 주겠느냐고 떠서
또 1유로를 클릭하였다.
우버 값은 약 13,000원 지출한 것 같다.
우버 기사의 차량이 기아 옵티마여서
기사 평점도 별 다섯개 눌렀다.

산츠역에 들어가니
아침부터 많은 사람들로
붐볐다.
여기서 주의할 점이 있다.
바로 고속열차와 일반열차의
입구가 다르니 모르면 역무원에게
물어보고 들어가기 바랍니다.
내가 입구를 못찾으니
집사람이 역무원에게 물어봐서
고속열차 입구로 들어갔다.

고속열차를 타려면 공항처럼
  X레이 검색대를 통과해야 한다.
그리고 30분 전에 들어가려고 했더니
20분 전에 들어갈 수 있다고
조금 더 있다 오란다.

시간이 되어 고속열차를 탑승했다.
여행객들을 위한 짐놓는 장소가 있어
인상적이었다.
시속 200km 넘게 쌩쌩 달리는 열차는
1시간정도 후에 우리 가족을
피게레스에 토해냈다.

피게레스 역에서 우버를 켜니
아쉽게도 우버 서비스가 되지 않는
지역이었다.
그래서 구글 지도를 켜니
달리미술관까지 18분쯤 걸린다고 나왔다.
그래서 걸어가기로 했다.
쭉 직진만 하면 되기에 찾아가기 쉬웠다.
다만 가는 도중 개똥이 많이 있어
땅을 보며 걸어야했다.
또 구글 지도를 사용할 때
길을 잘 찾으려면
지도를 확대해서 보면
내가 걸어가는 경로가 잘 나타나서
목적지를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드디어 달리미술관 도착.
달리의 명성과는 달리(?)
전체적으로 크지 않게 느껴지는
건물이었다.
달리는 사람들과의 인간 관계 맺는것을
그리 좋아하지 않아
그의 부인 갈라가 사회적인  관계망을
형성해 주었다고 한다.
이런 갈라를 위해 달리는
갈라를 모델로 하여 그린 그림이
많습니다.
특히 인상적인 것이 링컨과 갈라가
거리에 따라 다르게 나타나는 그림입니다.
이 그림은 무대 왼쪽 2층 테라스에 있는데
가까이에서 보면 해변을 바라보는
갈라의 누드가 보이고,
약 18m에서 보면 링컨의 얼굴이 보입니다.
이걸 잘 관찰하고 싶다면
맞은편 계단을 올라가
스마트폰 카메라로
줌인, 줌아웃 시키면
확실하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달리는 초현실주의 화가로
그림이 난해한 것도 많습니다.
예술을 새로운 경지로 이끈 달리의 고향
피게레스.
그래서 집사람처럼 매니아들이 이곳에
열차를 타고서라도 방문하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열차를 타고 이곳에 오는
한국 사람들은 상대적으로
많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스페인을 왔는데 이곳을 가지 않는다면
후회하실 것 같습니다.
저도 별 기대를 하지 않고 왔는데
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하실 같은 곳에는 보석들이 있고
거길 지나면
달리의 묘도 있습니다.

달리미술관을 들어갈 때는
백팩을 맡기고 들어가야 합니다.
그리고 나오실 때 동그란 번호표를
내면 가방을 돌려 줍니다.
저는 이곳을 찾지못해 다시 입구로 가서
찾으려 했는데,
가방 찾는 곳은
출구 기념품 파는 곳에 있으니
참고바랍니다.

미술관을 나오면
달리가 디자인한 보석  전시관도
있습니다.
다양한 보석들이 창의적인 모습으로
전시되어 있고
특히 움직이는 설치미술 같은
보석 작품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점심은 늦게 먹었는데
달리 미술관 입구를 등뒤로 하여
100미터정도 내려오면
빵과 피자를 파는 곳이 있습니다.
피자 맛이 아주 좋습니다.
특히 가격이 피자 한개당 8유로로
저렴한 편인데 맛이 좋으니
참고바랍니다.

'여행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피카소 미술관  (0) 2019.01.15
기차타고 피게레스를 가다  (0) 2019.01.13
가우디 투어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  (0) 2019.01.13
구엘공원 스페인2일차  (0) 2019.01.12
바르셀로나 숙소  (0) 2019.01.11
헬싱키공항 면세점 썬크림 가격  (0) 2019.01.10

+ Recent posts